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캘리포니아 주의회에 '김영옥 고속도로' 명명 결의안 발의

샤론 쿼크 실바 의원의 박동우 보좌관이 표지판 샘플을 들어보이고 있다. [미주중앙일보 제공]
샤론 쿼크 실바 의원의 박동우 보좌관이 표지판 샘플을 들어보이고 있다. [미주중앙일보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의 5번 고속도로 일부를 미국의 전설적 전쟁 영웅인 고(故) 김영옥 대령의 이름을 따 '김영옥 고속도로'로 명명하자는 결의안이 최근 주의회에 발의됐다고 7일 '전쟁영웅 김영옥 대령'의 저자인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밝혔다.

한 이사장은 "한인 1.5세인 최석호 주 하원의원(공화당)과 샤론 쿼크 실바 하원의원(민주당)은 지난달 말 김 대령을 기리기 위해 한인 밀집 거주지인 오렌지카운티 북부 지역의 5번 고속도로 구간을 '김영옥 대령 기념 하이웨이'(Colonel Young Oak Kim Memorial Highway)로 명명하는 내용의 결의안(ACR 188)을 공동 발의했다"고 말했다.

결의안에는 LA 카운티와 오렌지 카운티 경계 남쪽의 도로 인근 지점에서부터 91번 프리웨이 교차점까지를 '김영옥 고속도로'로 명명하자는 내용과 함께 고속도로 양방향 각 1개씩, 총 4개의 표지판을 설치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주의회가 결의안을 통과시키면 미국에서 한인의 이름을 딴 고속도로는 처음 생기게 된다. 도산 안창호 선생의 이름을 딴 인터체인지는 있지만 이는 고속도로 구간은 아니라는 것이 한 이사장의 설명이다.

현지 한인사회는 결의안이 오는 9월 15일 이전에 상·하원에서 표결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결의안이 통과되면 주 교통국은 민간단체의 기금을 받아 표지판을 설치할 예정이다.

독립운동가 김순권 선생의 아들인 김영옥 대령은 세계 제2차대전과 한국전쟁에 참전해 공을 세웠다. 1972년 대령으로 전역한 이후 한인건강정보센터·한미연합회(KAC)·한미박물관 등을 만드는데 앞장서는 등 한인사회를 위해 봉사했다. 2005년 암으로 세상을 떠난 그는 미국·프랑스·한국 정부로부터 최고 무공훈장을 받았다. MSN은 2011년 그를 '미국 역사상 최고의 전쟁영웅 16인' 명단에 올렸다.

한편 미군은 평택에 들어서는 주한미군사령부 건물 하나에 김영옥 대령 이름을 붙이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한 이사장이 전했다.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8: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