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소년신간] 바다와 마법사·귀를 기울이는 집

송고시간2018-03-07 08:00

박상률의 청소년문학 하다!·모두에게 사랑받지 않아도 괜찮아·내 손 안의 인문학, 꿈의 문

[청소년신간] 바다와 마법사·귀를 기울이는 집 - 1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바다와 마법사 = 스페인 작가 파트리시아 가르시아로호의 장편소설.

스페인의 대표 청소년문학상인 그란 앙굴라르상을 받은 작품이다.

바닷가 마을에서 살던 소년 '롭'은 11년 전 해일이 덮쳤을 때 가족을 잃었다. 이제 열여덟 살이 된 롭은 바다에 잠겨버린 도시의 옥상 마을에서 지내며 해수면 아래에서 쓸 만한 물건을 건져 올려 생계를 유지하는 '보물 사냥꾼'으로 살아간다. 그러던 어느 날 바다에 잠수한 롭 앞에 분홍색 연기를 내뿜는 신비한 돌이 나타나고, 이 마법의 돌은 롭에게 새로운 세계를 펼쳐 보인다.

재난 이후 살아남은 이들이 꾸린 소박한 공동체의 모습을 통해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과 사랑의 가치를 일깨우는 소설이다.

한은경 옮김. 창비. 356쪽. 1만3천원.

[청소년신간] 바다와 마법사·귀를 기울이는 집 - 2

▲ 귀를 기울이는 집 = 김혜진 작가의 미스터리 판타지 소설.

중학생 '담이'가 여름방학을 맞아 어느 유명 작가의 자택 기념관에 견학을 가게 되면서 신비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이곳에 얽힌 비밀을 알게 되면서 모험을 겪는 이야기를 담았다.

현실에서 어려움을 겪던 주인공이 판타지 세계에서 모험을 하며 마음의 치유를 얻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다른. 232쪽. 1만2천원.

[청소년신간] 바다와 마법사·귀를 기울이는 집 - 3

▲ 박상률의 청소년문학 하다! = 국내 청소년문학의 선구자라고 할 수 있는 박상률 작가가 청소년문학에 관해 평론한 글을 묶은 책이다.

2006년부터 최근까지 '어린이와 문학', '시와 동화', '청소년문학', '기획회의' 등 다양한 매체에 발표한 비평을 모았다. 청소년소설을 쓰고자 하는 사람이 맞닥뜨리는 문제와 고민들, 깨달음에 관한 통찰을 담았다. 어른으로서 청소년을 이해하는 것의 한계, 그것을 뛰어넘는 소설 쓰기는 어떻게 가능한지 등을 이야기한다.

자음과모음. 248쪽. 1만3천500원.

[청소년신간] 바다와 마법사·귀를 기울이는 집 - 4

▲ 모두에게 사랑받지 않아도 괜찮아 = 심리상담가 박예진 씨가 청소년을 위해 쓴 책이다.

성장통을 겪는 청소년들의 자아 찾기, 인간관계, 꿈과 진로에 관한 갈등과 고민의 해법을 아들러 심리학에서 찾아 알기 쉽게 설명해준다. 모두에게 사랑받고 싶어 발버둥치느라 지쳐버린 청소년들에게 '너무 애쓰지 않아도 괜찮다'고, '너는 있는 그대로 충분히 사랑스럽다'고 이야기한다.

실제 청소년의 고민을 상담해주는 대화 형식으로 구성해 청소년 독자들이 편안하게 읽을 수 있다.

보랏빛소. 240쪽. 1만3천500원.

[청소년신간] 바다와 마법사·귀를 기울이는 집 - 5

▲ 내 손 안의 인문학, 꿈의 문 = '어른들도 함께하면 유익한 철학 교실'이라는 부제를 달았다. 청소년들에게 '생각하는 훈련'을 하도록 돕는 인문교양서다.

중학교 1학년생 '인성'이를 주인공으로 등장시켜 장자, 노자, 소크라테스, 플라톤, 니체 등 동서양 철학자, 과학자 등 10명의 생각을 만나게 한다.

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한 조선우 작가가 글을 쓰고 이애영 작가가 그림을 그렸다.

책읽는귀족. 320쪽. 1만6천원.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