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교회 지도자들, 北조그련 초청으로 5월초 방북"

크리스 퍼거슨 WCRC 총무 "한반도 긴장완화 방안 논의할 것"
크리스 퍼거슨 세계개혁교회커뮤니온 총무
크리스 퍼거슨 세계개혁교회커뮤니온 총무[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세계개혁교회커뮤니온(WCRC)에 소속된 각국 교회 지도자들이 북한 조선그리스도교연맹(조그련)의 초청으로 오는 5월 북한을 방문한다.

'88선언 30주년 국제협의회' 참석차 방한한 크리스 퍼거슨 WCRC 총무는 5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그련의 초청으로 대표단을 구성해 5월초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북측과 함께 한반도 긴장완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WCRC는 전 세계 109개국, 230개 교단이 소속된 개신교계 연합기구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과 한국기독교장로회도 회원교단이다.

WCRC는 작년 독일에서 열린 WCRC 총회 당시 총회에 초청된 강명철 조그련 위원장으로부터 방북 요청을 받은 데 이어 평창올림픽 개막 직전 5월 방북을 위한 구체적인 사안을 논의하자는 제안을 북측으로부터 받았다.

그는 "오는 5월 9~16일 서울에서 열리는 WCRC 실행위원회 직전 북한을 방문한다는 것은 확정된 상태"라며 방문단을 몇 명으로 구성할지, 방문단에 세계교회협의회(WCC) 관계자들도 포함시킬지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한국 교회 대표자들을 포함시킬지에 대해서도 논의가 필요하지만, 해당 사안과 직접 연관된 국가의 대표들은 대표단에 포함시키는 게 WCRC의 관례라고 그는 덧붙였다.

WCRC는 이번 방북을 통해 남북 간 평화조약 체결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 북한의 개신교 신자들과 세계교회공동체 간 연대를 위한 방안, 한반도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방안 등을 북측과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퍼거슨 총무는 "북한이 처한 부정적인 상황 속에서도 조그련은 세계기독교공동체와 대화채널을 유지하려는 의지를 지니고 있다"며 "대화와 이해를 바탕으로 전 세계적인 대북 봉쇄정책 강화 기조를 뒤집을 수 있는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 차례 방북 경험이 있는 퍼거슨 총무는 지난 2016년 9월에도 북한을 방문해 태풍 피해 실태를 알아보고 김영대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나기도 했다.

그는 "WCRC는 한반도 긴장관계를 이완시키고 대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세계 교회 파트너들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며 "남북 관계가 호전된 상황에서 세계교회 지도자들의 방북이 미국을 비롯한 세계 열강과 북한 간 대화채널을 여는 데에도 긍정적인 여건을 조성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날부터 사흘간 라마다서울동대문호텔에서 열리는 '88선언 30주년 국제협의회'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가 1988년 내놓은 '민족의 통일과 평화에 대한 한국기독교회 선언'(88선언) 30주년을 기념해 마련한 행사다.

퍼거슨 총무를 비롯해 메슈 조지 추나카라 아시아기독교협의회(CCA) 총무, 짐 윙클러 미국 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등 각국 개신교계 지도자들이 참여해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성명서와 실천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05 15: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