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병원 농협회장 "스마트매장·AI 농사도우미 도입 추진"

송고시간2018-03-05 11:00

취임 2주년 브리핑…"2020년까지 소득 5천만원 달성"

(세종=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농협이 미래형 스마트매장을 선보이고 인공지능(AI) 기반 농사도우미 챗봇 도입을 추진한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5일 정부세종청사 농식품부 기자실에서 취임 2주년을 맞아 브리핑을 열고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과 연계한 사업화 방안 모색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농협은 우선 올해 11월께 빅데이터를 활용한 통합멤버십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미래형 스마트매장 도입, AI 기반 농사도우미 챗봇, 블록체인 고객 인증시스템 도입 등도 추진한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농협은 지난해 농업 관련 사업 추진을 통해 농가당 185만 원씩 총 1조9천743억 원의 소득 기여 성과를 낸 것으로 자체 추산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5천300억 원 증가한 2조5천52억 원의 소득 기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 회장은 "2020년까지 농가소득 5천만 원을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농업인이 제값 받는 농산물 유통체계를 구축하고 소비자가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먹거리 공급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농업관측시스템 고도화를 통한 안정적 농산물 수급체계 확립과 축산물 수급환경 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시스템 구축, 농식품 연구·개발 기능 강화를 추진한다.

유통단계별 농식품 안전종합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농가 확대 추진, 농약 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LS) 전면 시행 대응을 위한 교육 및 홍보, 100평 이상 농축협 판매장 식품안전관리인증(해썹·HACCP) 인증확대 등도 추진된다.

농협은 계란 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권역별 계란 집하장(GP센터)을 2020년까지 10개소 확대 건립할 계획이다.

아울러 2020년까지 청년농업인 3천500명 육성을 목표로 후계 축산인 육성 및 인당 최대 30억 원 한도 청년농 스마트팜 자금을 신설·지원하는 한편 농촌복지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김 회장은 "농업가치를 헌법에 반영하기 위해 범국민 공감대를 확산하겠다"며 "무허가축사 적법화 지원단 지속 운영을 통한 축산농가 생산기반 안정화와 쌀값 상승세 지속 유지 등 현안 해결에도 농협의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