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리아 동구타 참사 두고 각국 정상 뒷북 대응에 '분주'

송고시간2018-03-05 08:18

미국·영국·프랑스 등 서방 정상, 시리아·러시아·이란 규탄…공격 중단 촉구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시리아 정부군이 반군 장악지역인 동(東) 구타로 진격하면서 민간인 피해가 쌓여가는 가운데 주말새 각국 지도자들은 시리아 정부와 동맹국 러시아, 이란에 경고 메시지를 보내고 대책을 논의하는 등 뒷북 대응에 갑자기 분주한 모양새다.

4일(현지시간) AP, AFP,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내 러시아와 이란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정부군의 공세가 "대테러 작전이라는 거짓된 명분 아래 무고한 시민을" 죽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백악관은 "이는 러시아와 시리아 정부가 2016년 알레포를 고립시키고 파괴하기 위해 동원했던 거짓말, 무분별한 폭력의 조합과 같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러시아와 이란의 지원을 받는 아사드 정권의 동구타 주민에 대한 지속적인 군사작전을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전화통화에서 동구타 사태에 대한 우려를 교환하고 시리아 정부와 이를 지원하는 러시아 정부에 동구타 주민의 고통에 대한 "압도적인 책임"이 있다는 데 동의했다고 영국 총리실이 밝혔다.

이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시리아 정부가 동구타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도록 압력을 가할 것을 요청했다고 프랑스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앞으로 수일 내 동구타 내 민간인에게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고 유엔 주도 휴전이 시행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마크롱 대통령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도 전화통화를 하고 동구타 내 인도적 위기 상황을 비롯한 시리아 사태를 논의하고 정치적 해결책을 모색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프랑스 대통령실은 전했다.

프랑스 대통령실은 성명에서 마크롱 대통령이 "깊은 우려를 전하고 시리아 정부가 비로소 유엔 결의안을 받아들이고 인도적 지원 수송단의 접근을 허용하고 유엔의 통제 아래 휴전이 시행되도록 특별히 이란과 러시아에 의한 즉각적인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일에는 트럼프 미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전화통화에서 유엔 안보리 휴전 결의를 무시한 데 대해 시리아 정부에 반드시 책임을 지우겠다고 뜻을 모았다.

독일 총리실은 성명에서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정권의 화학무기 이용, 민간인 공격, 구호 차단에 모두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날 마크롱 대통령도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동구타에 대한 무력행위 중단, 구호 제공, 환자 이송 등 안보리 결의 내용이 이행되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프랑스 대통령실이 밝혔다.

부상당한 시리아 동구타 어린이
부상당한 시리아 동구타 어린이

[AFP=연합뉴스]

mong07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