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 55층 추락사고…근로자 4명 숨져(종합)

고층 외벽 안전작업발판 구조물, 고정 볼트 파손으로 지상 추락
건물 유리 설치작업 중이던 하청업체 소속 근로자들 참변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 추락사고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 추락사고2일 오후 2시께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현장 57층에서 일하던 근로자 3명과 공사장 구조물이 추락했다. 이 사고로 근로자 3명이 숨지고 지상에 있던 근로자 1명이 55층에서 떨어진 구조물에 맞아 숨진 것으로 부산소방은 보고 있다. 사진은 사고 현장 [부산소방안전본부 제공=연합뉴스]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에서 2일 오후 추락 사고가 발생, 근로자 4명이 숨졌다.

부산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현장 55층에서 근로자 3명이 일하던 공사장 구조물이 추락했다.

근로자들은 박스 형태인 안전작업발판 구조물에서 건물 외벽에 유리를 설치하는 작업을 하다가 작업 구조물이 떨어지면서 변을 당한 것으로 소방은 보고 있다.

이 사고로 작업 구조물 안에 있던 근로자 남모(37) 씨 등 3명이 숨지고 지상에서 콘크리트 타설 관리를 하던 김모(43) 씨가 떨어진 구조물에 맞아 숨진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했다.

지상에 있던 근로자 유모(38) 씨는 추락한 구조물 파편에 부상했다.

근로자와 함께 추락한 55층 외벽 안전시설물
근로자와 함께 추락한 55층 외벽 안전시설물(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일 오후 2시께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현장 55층 외벽에 설치된 안전시설물이 내부에서 일하던 근로자 3명과 함께 바닥으로 추락했다. 사진은 사고가 발생한 안전시설물 모습·2018.3.2
handbrother@yna.co.kr

작업 구조물에서 일하다 추락해 숨진 3명은 외벽에 유리를 설치하는 작업을 하는 하청업체 소속인 것으로 확인됐다.

포스코건설 측은 브리핑에서 "작업 구조물을 위로 올리는 중 추락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한다"며 "작업 구조물과 건물 콘크리트 외벽을 연결하는 고정 작업 볼트가 탈락했거나 파손됐을 개연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래픽]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 55층 추락사고 상황
[그래픽]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 55층 추락사고 상황

작업 구조물은 너비 1.2m, 길이 40m 정도 규모로 4부분으로 나뉘어 54층부터 57층까지 3개 층에 설치돼 있었다.

4부분 중 한 부분이 추락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는 게 포스코 측 설명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어 "숨진 근로자들 모두 안전보호 장구는 착용하고 있었지만 작업 구조물 자체가 추락하는 바람에 안전장비가 전혀 역할을 못 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사현장 책임자 등을 불러 작업 구조물을 제대로 고정했는지, 안전 작업 수칙을 제대로 지켰는지 등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운대 엘시티 추락사고 현장
해운대 엘시티 추락사고 현장(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일 오후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현장 55층에서 외벽에 설치된 안전시설물이 일하던 근로자 3명과 함께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추락한 근로자 3명과 지상에서 일하던 근로자 1명이 숨졌다. 지상 인근 근로자 1명은 부상했다. 사고가 발생한 엘시티 공사현장에서 시신이 수습되고 있다. 2018.3.2
ccho@yna.co.kr

포스코건설이 시공 중인 엘시티는 해운대해수욕장과 맞닿은 지점에 짓는 럭셔리 복합 주거공간이다.

101층짜리 랜드마크 타워와 각 85층짜리 주거타워 2개 동 등 3개 동으로 구성된다.

시행사 실질 소유주인 이영복 씨가 회삿돈 705억원을 빼돌리거나 가로채고 정관계 유력 인사들을 상대로 5억원대 금품 로비를 벌인 비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관련 비리 사건은 2016년 7월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며 '엘시티 게이트'로 불렸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02 16: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