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대, 우주개발 고급인재 키운다…'우주시스템 전공' 신설

공대·자연대 등 8개 학부 참여…"우주항공, 융합적 교육 필요"
우주항공산업 [연합뉴스 PG]
우주항공산업 [연합뉴스 PG]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서울대가 국가 우주개발에 필요한 고급인력을 양성하고자 우주항공 분야와 밀접한 8개 전공을 아우르는 융합 교육과정을 내년 신설하기로 했다.

서울대는 공대 기계항공공학부·에너지자원공학부·재료공학부·전기정보공학부·컴퓨터공학부, 자연대 물리천문학부·수리과학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융합과학부 등 8개 학부 총 30명의 교수가 참여하는 '협동과정 우주시스템 전공'을 내년 3월 석·박사과정에 설치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협동과정 우주시스템 전공은 공과대학이 주관해 개설하고, 입학정원은 석사(24학점) 8명, 박사(36학점) 1명, 석박사 통합(60학점) 1명이다.

현재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에 우주항공공학 전공이 있지만, 복합적인 우주항공 분야의 특성을 고려해 여러 학문을 융합한 전공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국가 우주개발 중장기 계획에 부합하는 고급인력을 효과적으로 양성하려면 로켓 구조·추진·제어에 기반을 둔 전통적 교육 방식에서 벗어나 복합적 교육이 필요하다고 서울대는 설명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발사체·위성 활용, 우주위험 대응·우주 소재 분야에 융합·시스템 차원의 교육과 연구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우주항공뿐 아니라 전기·전자·기계·재료·천문우주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참여하는 협동과정 개설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신설되는 전공은 우주항공공학 관련 학부 졸업자와 우주개발에 관심 있는 비전공자 모두 들을 수 있다. 서울대는 입학정원도 점차 늘려나갈 방침이다.

우선 서울대는 자체적으로 전공을 신설하되, 향후 국가 우주개발 중장기 계획에 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예산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운영 초기에는 우주항공공학전공에서 지원하는 연구 공간을 활용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정부 지원과 기업체 후원을 받아 독립된 공간을 운영해 본격적인 교육과 연구에 나설 예정이다.

협동과정 우주시스템 전공 주임교수를 맡은 김종암 서울대 우주항공공학 전공 교수는 "우주항공 개발 분야는 국가의 중요 프로젝트이므로 다양한 배경지식을 가진 인력 양성이 필요하다"며 "향후 법학·심리학·물리학·생물학 등 다양한 분야로 연구 범위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01 0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