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14년 박원순 캠프 총괄활동가에 성추행"…여성작가, SNS 글

박원순 "사실관계 파악 뒤 피해자 입장서 대책 마련" 지시


박원순 "사실관계 파악 뒤 피해자 입장서 대책 마련" 지시

"2014년 박원순 캠프 총괄활동가에 성추행"…여성작가, SNS 글 - 1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미 투'(Me Too) 운동이 사회 각계로 번져가는 가운데 2014년 지방선거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 캠프에서도 성추행이 일어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여성 작가 A씨는 28일 오전 자신의 SNS에 "2014년 나 포함 다른 여성이 박원순 캠프 총괄활동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다음 성추행은 없도록 지시하겠다고 박 시장이 변호사를 통해 전달했지만 4년이 지난 지금도 전달받은 내용이 없다"고 주장했다.

A씨는 당시 박 시장 캠프 측이 '선거 백서'를 만들어 선거원들을 어떤 식으로든 보호할 방안을 강구한다고 약속했지만, 이 백서는 4년이 지나도록 만들어지지도, 제공되지도 않았다고 적었다.

A씨는 "추행했던 남자보다 나이 많은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더니 '남자가 그럴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며 "그나마 여자 편을 들어주는 다른 남자 활동가 몇 분이 소리 지르며 같이 싸워주니 그때부터 조금씩 수긍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선거에 영향이 갈까 해서 선거일 전에는 이 사실을 캠프 사람 외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다"며 "(박 시장은) 선거가 끝난 뒤 다른 지역 변호사를 통해 '미안하다, 다시는 그런 일 없게 하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선거원들 보호한다던 백서를 빨리 내놓으라"며 "관련 사항을 전달해주면 이 포스팅(글)은 내리겠다"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이 같은 글이 SNS에 올라오자 박원순 시장 측은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며 "박 시장은 이를 보고 받고 신속하게 진상을 파악해 만일 사실이라면 철저히 피해자의 입장에서 엄정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28 16: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