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1운동 진원지 태화관 터에 '독립선언 33인 광장' 만든다

송고시간2018-02-28 11:15

종로구 인사동 태화빌딩 앞
종로구 인사동 태화빌딩 앞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3·1 운동 진원지인 서울 종로구 인사동 태화관 터에 독립운동의 정신을 기리기 위한 '독립선언 33인 광장'이 생긴다.

서울시는 인사동 194번지 일대 태화관 터에 3·1 운동 100주년이 되는 2019년 2월까지 광장을 조성한다고 28일 밝혔다.

1919년 3월 1일 손병희 선생을 비롯한 민족대표 33인은 당시 요릿집이었던 태화관에 모여 조선이 독립국임과 조선인이 자주민임을 선언하는 독립선언서를 낭독했다. 탑골공원에서 열린 만세운동을 시작으로 독립운동의 불씨는 전국 각지는 물론 해외로 퍼졌다.

태화관 터는 현재 태화빌딩과 부설 주차장(사유지), 종로구 공영주차장(시유지)으로 쓰이고 있다. 서울시는 이 중 일부(약 1천500㎡)를 공원으로 만들 계획이다.

3·1 운동이 국내는 물론 해외동포가 참여한 거국적 독립운동이라는 점에 주목해 독립운동이 일어난 국내외 지역의 돌을 수집해 광장 주춧돌로 삼는다.

서해성 서울시 3.1운동 기념사업 총감독은 "백두산, 한라산, 하와이, 쿠바, 사할린과 독립만세가 있던 전국 팔도에서 온 돌들이 광장에 모여 노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업예정지인 주차장 부지
사업예정지인 주차장 부지

[서울시 제공]

옛 태화관터에 세워진 빌딩
옛 태화관터에 세워진 빌딩

[서울시 제공]

광장 조성을 위해 서울시와 종로구, 태화복지재단, 광복회는 28일 태화빌딩에서 '태화관길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의 공동 추진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인사동 일대에는 태화관 터는 물론 보성사 터, 탑골공원, 승동교회, 보신각, 중앙고 등 3·1 운동 유적지가 집적돼 있다"며 "태화관 터 광장은 규모가 작지만, 독립선언 100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역사적 성찰을 담을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