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기선 전 인천시장 별세(종합)

인천시 "시민장 준하는 예우"…3월 4일 시청 앞 영결식
최기선 전 인천시장
최기선 전 인천시장[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최기선 전 인천시장이 28일 새벽 서울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3세.

최 전 시장은 보성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1979년 신민당 김영삼 총재 공보비서로 정계에 입문해 1988년 4월 부천에서 13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1993년 7대 인천시장에 임명됐으나, 이듬해 9월 인천 북구청 세무비리사건에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

1995년 7월부터 2002년까지 8년간 민선 인천시장을 지냈다.

최 전 시장은 송도신도시 매립과 외자 유치, 선인학원 시립화·공립화, 경기도 강화군·옹진군·검단면 인천 편입 등을 통해 인천이 국내 3대 도시로 발전하는 기틀을 마련했다.

빈소는 길병원 장례식장 5층 특실(☎ 032-460-9402∼3)이다.

유족으로는 김베로니카 여사와 장남 강수, 차남 강국 씨가 있다.

인천시는 지역 발전에 이바지한 최 전 시장의 공적을 기려 '시민장'에 준하는 예우로 장례를 치르기로 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장의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발인일인 오는 3월 4일 오전 시청 앞 미래광장에서 영결식을 거행할 예정이다. 장지는 김포 통진 선영이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28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