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송승환 총감독 "폐회식에 방탄소년단도 부르고 싶었죠"

"라이브 드론쇼는 하늘이 도왔다…당일 바람 초속 1m 이하"
"바흐 위원장 등 IOC도 개·폐회식 만족…장이머우 폐회식 칭찬"
"장유정 감독과 스태프, 시간·악천후 이기고 90% 이상 목표달성"
[올림픽] 답변하는 송승환 개회식 총감독
[올림픽] 답변하는 송승환 개회식 총감독(평창=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0일 오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내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송승환 올림픽 개회식 총감독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2.10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송승환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이 개회식에 이어 폐회식에 대한 호응과 호평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송 감독은 27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개회식에 비해 폐회식은 예산도 더 적고 리허실 기간이 짧은 데다 눈, 강풍, 안개 등으로 연습을 못한 때도 있어 힘들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장유정 감독을 비롯한 스태프들이 정말 열심히 준비한 덕분에 예정했던 것의 90% 이상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했다.

토마스 바흐 위원장을 비롯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측도 개회식은 물론 폐회식에 대만족했다고 전했다.

송 감독은 "폐회식 리허설 때 바흐 위원장을 만났는데 개회식이 너무 좋았다며 축하한다고 얘기하더라. 폐회식 끝난 뒤에 OBS(올림픽방송서비스·IOC 산하 올림픽 주관 방송) 방송팀이 너무 멋졌다고 인사를 전해줘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어 "장이머우(張藝謨) 감독을 폐회식 끝난 뒤 만났는데 너무 훌륭한 폐회식이었다고 칭찬해주더라. 어릴 때 존경하던 감독한테서 좋은 평가를 받아서 반가웠다"고 덧붙였다.

[올림픽] '고마워 평창, 기억할게'
[올림픽] '고마워 평창, 기억할게'(평창=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평창 올림픽을 마무리하는 불꽃이 하늘을 수놓고 있다. 2018.2.25 superdoo82@yna.co.kr

폐회식 때 주목을 받았던 K팝 공연에 대해선 시간 제약 때문에 더 많은 스타를 출연시키지 못했고, 씨엘과 엑소 외에 다른 정상급의 인기 스타들도 섭외하려 했었다고 뒷얘기를 공개했다.

"폐회식은 러닝타임이 2시간인데 시상식, 올림픽기 인수 등 공식행사가 워낙 많은 데다 TV 중계시간도 있어서 K팝 스타들을 많이 등장시키기 어려웠습니다. 몇 팀을 더 섭외하려고 했지만 스케줄 등 여러 문제 때문에 고사를 한 곳도 있죠. 그중에는 싸이도 있고 방탄소년단도 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작년에 초기에 섭외했었는데 해외 스케줄이 워낙 많아서 올림픽 기간에도 해외에 있을 가능성이 커서 스케줄을 미리 잡기가 어려웠습니다."

폐회식의 피날레를 장식한 EDM(일렉트로댄스뮤직) 축제에 대해선 "2천여 명의 선수들을 비롯해 전 세계 젊은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음악에 맞춰 다 함께 춤을 추는 글로벌한 축제로 마무리하고 싶었다"며 "그래서 전 세계 젊은이들이 다 잘 아는 최고의 DJ 마틴 개릭스를 초청했고 외국 DJ만 부르는 건 부담이라 레이든이 먼저 문을 열고 마틴이 마무리하는 것으로 판을 짰다"고 설명했다.

[올림픽] 평창 하늘을 뛰노는 수호랑
[올림픽] 평창 하늘을 뛰노는 수호랑(평창=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드론으로 만든 수호랑 마스코트가 폐회식장 하늘을 뛰놀고 있다. 2018.2.25 jjaeck9@yna.co.kr

폐회식의 '와우 포인트'(감탄을 자아내는 장면)가 된 라이브 드론쇼에 대해선 "하늘이 도왔다"고 했다.

송 감독은 "최종 리허설 때는 안개 때문에 (드론들을) 못 띄웠다. 앞서 날씨가 좋을 때 새벽 시간에 몇 번 리허설한 게 전부다. 폐회식 당일 일기예보 보면서 띄울 수 있을지 점검하고, 시작 4시간 전에 날릴 수 있을지 최종 확인했다. 그런데 당일 바람이 초속 1m도 안 됐다. 평창에 오고는 가장 바람이 없는 날이었다. 완전히 하늘이 도왔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개·폐회식에서 선수 입장 때 무대를 둘러싸고 인상적인 춤으로 시선을 끌었던 자원봉사자들의 뜻밖의 흥행도 사실은 치밀한 시나리오와 연습의 결과라고 했다.

"우리 젊은이들이 기본적으로 춤추는 데 익숙하죠. 하지만 춤을 췄던 자원봉사자들은 모두 인이어(이어폰)을 끼고 있어서 현장의 안무 감독이 원, 투, 쓰리, 포 하면서 일일이 신호를 주고, 1, 2, 3부 안무 중에 어떤 거로 가자고 지시를 하죠. 자연스럽게 흥이 배어 나온 듯하지만 치밀한 준비 덕분이죠. 개회식 때는 150명, 폐회식 때는 70명 정도가 춤을 췄는데 양쪽 다 나오신 분들도 있습니다."

[올림픽] 흥 돋우는 자원봉사자들
[올림픽] 흥 돋우는 자원봉사자들(평창=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선수들 입장 때 흥을 돋우며 춤을 추고 있다. 2018.2.25 jjaeck9@yna.co.kr

개·폐회식의 이야기를 이끈 주인공인 다섯 아이와 폐회식 때 평창 아이들이 태극기를 들고 입장해 애국가를 부른 건 초기 구상에서 나온 것이라고 소개했다.

"다섯 아이의 스토리는 2년 반 전에 처음 총감독을 맡았을 때부터 구상했었던 건데, 중간에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끝까지 고집해서 가져간 겁니다. 개회식 때 성화를 점화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폐회식에서 성화를 어떻게 끄느냐도 중요하죠. 다섯 아이가 성화를 보면서 손을 흔들며 작별인사를 하면 눈꽃 모양의 영상이 슬로프를 타고 올라가서 성화를 끄는 거였는데, OBS 카메라에 아이들이 손 흔드는 걸 꼭 잡도록 주문했는데 의도대로 잘 표현된 듯합니다."

송 감독은 "초기 회의 때 애국가를 누가 부를까 고민할 때 세대 갈등을 생각하며 할아버지와 아이들이 같이 노래하는 모습을 만들어 보고 싶었다"며 "중간에 할아버지와 아이가 이중창 하는 거로 했다가 평창 횡계초등학교와 대관령초등학교 아이들이 함께 노래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올림픽] 답변하는 송승환 개회식 총감독
[올림픽] 답변하는 송승환 개회식 총감독(평창=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0일 오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내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송승환 올림픽 개회식 총감독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2.10 psykims@yna.co.kr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1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