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군의 조선인 위안부 학살 있었다…영상기록 최초 발굴

"일본군이 조선인 여성 30명 총살"…미군기록 뒷받침하는 증거 찾아
시신 무더기로 쌓아 둔 참혹한 학살 현장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일본군에 의한 조선인 위안부 학살을 증명하는 영상이 최초로 공개됐다.

"(1944년 9월 13일 밤) 일본군이 조선인 여성 30명을 총살했다.(Night of the 13th the Japs shot 30 Korean girls in the city)"는 내용이 담긴 미·중 연합군의 문서를 뒷받침하는 영상기록이다.

서울시와 서울대 인권센터는 3·1절 99주년을 기념해 27일 개최한 한·중·일 일본군 위안부 국제콘퍼런스에서 일본군의 조선인 위안부 학살 영상을 공개했다.

19초 분량의 이 영상은 일본의 아시아·태평양 전쟁 패전 직전인 1944년 9월 중국 윈난성 텅충(騰沖)에서 미·중 연합군이 찍은 것이다. 조선인 위안부들이 일본군에 의해 학살된 후 한꺼번에 버려진 참혹한 모습을 담고 있다. 시신을 매장하러 온 것으로 보이는 중국군 병사가 시신의 양말을 벗기는 장면도 포착됐다.

미·중 연합군은 1944년 6월부터 중국-미얀마 접경지대인 윈난성 쑹산(松山)과 텅충의 일본군 점령지에 대한 공격을 개시했다. 같은 해 9월 7일 쑹산을, 일주일 뒤인 14일엔 텅충을 함락했다. 당시 이곳엔 일본군에 끌려온 조선인 위안부 70∼80명이 있었다.

영상을 촬영한 날짜는 텅충 함락 다음 날인 1944년 9월 15일이다. 함락 당시 연합군에 포로로 잡혀 생존한 23명을 제외한 조선인 위안부 대부분은 일본군이 학살한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 윈난성 텅충에서 조선인 위안부가 학살된 모습을 담은 사진. 미군 사진병 프랭크 맨워렌(Frank Manwarren)이 촬영했다. [서울시·서울대 인권센터 제공]
중국 윈난성 텅충에서 조선인 위안부가 학살된 모습을 담은 사진. 미군 사진병 프랭크 맨워렌(Frank Manwarren)이 촬영했다. [서울시·서울대 인권센터 제공]
중국 윈난성 텅충에서 조선인 위안부가 학살된 모습을 담은 사진. 미군 사진병 프랭크 맨워렌(Frank Manwarren)이 촬영했다. [서울시·서울대 인권센터 제공]
중국 윈난성 텅충에서 조선인 위안부가 학살된 모습을 담은 사진. 미군 사진병 프랭크 맨워렌(Frank Manwarren)이 촬영했다. [서울시·서울대 인권센터 제공]

패전이 임박하자 당시 일본 작전참모였던 츠지 마사노부는 쑹산·텅충 주둔 일본군에게 "지원 병력이 도착하는 10월까지 계속 저항하라"는 사실상의 '옥쇄(강제적 집단자결)' 명령을 내린다. 이를 거부한 조선인 위안부들이 일부 민간인과 함께 학살당했다고 서울대 인권센터 정진성 교수 연구팀은 밝혔다.

이런 일본군의 위안부 학살은 연합군도 인지하고 있었다. 연구팀은 앞서 텅충이 함락되기 직전인 1944년 9월 13일 밤 일본군이 조선인 여성 30명을 총살했다고 기록한 연합군 정보 문서를 발굴해 공개한 바 있다.

일본군이 위안부를 학살했다는 증언, 기사 등이 공개된 적은 있지만 학살 현장을 담은 영상이 세상 밖으로 나온 적은 없었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은 서울대 연구팀이 2016년 발굴한 위안부 학살 현장 사진과 같은 곳에서 촬영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과 영상 속 시신의 옷차림이 같고, 사진 속 중국인 병사가 영상에도 그대로 등장한다.

연구팀은 전쟁 당시 미군 사진부대의 사진·영상 촬영 담당 병사가 2인 1조로 움직였다는 점에 주목해 영상을 추적했다. 사진이 있으니 반드시 같은 장소에서 찍은 영상도 있을 것이라고 보고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에 보관된 자료를 이 잡듯이 뒤졌다. 조각조각 끊어진 필름더미 수백 통을 일일이 확인했다.

지난해 7월 연구팀이 공개한 최초의 일본군 위안부 영상도 이런 과정을 통해 발굴됐다.

지난해 7월 서울대 정진성 교수팀이 공개한 최초의 일본군 위안부 영상의 한 장면. 영상 속에서 미·중 연합군 산하 제8군사령부 참모장교인 신카이 대위(중국군 장교)로 추정되는 남성이 위안부 1명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나머지 여성들은 초조하고 두려운 표정으로 침묵하고 있다. [서울시·서울대 인권센터 제공]
지난해 7월 서울대 정진성 교수팀이 공개한 최초의 일본군 위안부 영상의 한 장면. 영상 속에서 미·중 연합군 산하 제8군사령부 참모장교인 신카이 대위(중국군 장교)로 추정되는 남성이 위안부 1명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나머지 여성들은 초조하고 두려운 표정으로 침묵하고 있다. [서울시·서울대 인권센터 제공]

연구팀은 위안부 학살 사진을 발굴한 뒤 1년 만인 지난해 학살 영상도 찾아냈지만 바로 공개하지는 못했다. 학살이라는 주제가 워낙 민감해 분석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한 연구를 진행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

연구팀 소속의 강성현 성공회대 교수는 "일본 정부가 일본군의 위안부 학살을 부정하는 상황에서 전쟁 말기 조선인 위안부가 처했던 상황과 실태를 보여주는 자료"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정진성 서울대 교수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증언 이후 세계 이곳저곳에서 깊이 묻힌 자료들이 발굴되고 있다"며 "이 자료들이 할머니들의 증언과 놀랍도록 일치한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연구팀의 위안부 자료 발굴을 2016년부터 지원해온 서울시는 "전시에 여성을 전쟁터로 동원하고 성적 위안의 도구로 사용하다 학살하는 일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며 "일본은 이를 부정할 것이 아니라 인정하고 사과해야만 반복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팀 소속인 박정애 동국대 연구교수는 "일본이 책임을 인정하고 위안부 문제에 대해 진정한 사과를 해야 한다"며 "지금 전 세계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미투'와 '위드유' 운동도 결국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닿아 있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한·중·일 일본군 위안부 국제콘퍼런스에서는 세 나라의 위안부 전문가들이 각국이 소장한 위안부 자료 현황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위안부 문제를 일본인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려온 와타나베 미나 WAM(여성들의 전쟁과 평화자료관) 사무국장과 일본 관동군 위안부 문서를 발견해 세상에 알린 중국 길림성당안관 기록보관소의 자오위제(趙玉潔) 연구관원 등이 참석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27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