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승환, 토론토와 1+1년 최대 750만 달러에 계약

송고시간2018-02-27 06:51

구단이 제시한 기준 채우면 2019년 계약 연장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입단한 오승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입단한 오승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 복귀까지 고민했던 오승환(36)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빅리거 생활을 이어간다.

오승환의 에이전시 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은 27일(한국시간) "오승환이 토론토와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날 오승환은 미국 플로리다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받았고 '합격' 판정을 받았다.

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은 계약 내용 중 '1+1년에 2019년은 팀 옵션'이란 것만 공개했다.

현지 취재진은 "오승환이 1+1년 최대 750만 달러(약 80억4천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2018년에는 200만 달러(약 21억4천500만원)를 보장받고, 구단이 정한 기준을 넘어서면 150만 달러(약 16억원)의 보너스를 받는다.

올해 적정 수준의 활약을 펼치면 2019년에도 토론토에 남아 연봉 250만 달러(약 26억8천만원)를 받고, 보너스 150만 달러(약 16억원)를 추가로 챙길 수 있다.

오승환은 "토론토와 계약해 기쁘다. 토론토는 나의 경력을 존중했고, 협상 과정에서도 나를 꼭 필요로 한다는 진정성을 보였다"며 "토론토에 빨리 합류해서 훈련하면서 팀에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이어 "토론토에는 약 12만명의 한국 교민분이 계시다고 들었다. 내가 토론토 블루제이스 소속 첫 한국인 선수인만큼, 한국 교민들의 응원도 기대된다. 그 응원에 부합하는 좋을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뛰던 오승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뛰던 오승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승환은 28일 미국 플로리다 주에 차린 토론토 블루제이스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2년 계약이 끝난 오승환은 텍사스 레인저스 마무리로 뛰는 듯했다.

현지 언론에서 '텍사스와 1+1년 총액 925만 달러(약 99억2천700만원)에 합의했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하지만 텍사스 구단은 신체검사에서 오승환에게 문제가 발견됐다며 계약을 취소했다.

텍사스가 문제 삼은 부분은 오승환의 팔꿈치 염증이다.

이에 오승환 측은 "팔에 큰 이상이 있는 건 아니다. 단순한 염증이다. 던지는 데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결국 텍사스와 협상이 결렬됐고, 오승환은 다소 불리한 조건에서 다시 FA 시장에 나와 토론토와 계약했다.

오승환은 2016년부터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2년 동안 138경기 출전, 7승 9패 39세이브 평균자책점 2.85로 활약했다.

토론토에는 메이저리그 정상급 마무리 로베르토 오수나가 있어, 오승환은 셋업으로 활약할 전망이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