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윤성빈부터 정재원까지 7명, 메달에 병역 특례까지

4주 훈련 소화한 뒤 2년 10개월 동안 예술·체육요원으로 복무
해당 기간 관련 직무 의무 소화…따르는 의무도 많아
[올림픽] 윤성빈, 스켈레톤 황제로 등극
[올림픽] 윤성빈, 스켈레톤 황제로 등극(평창=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018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윤성빈이 16일 강원도 평창 메달플라자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2018.2.1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병역 특례 자격을 충족한 대한민국 선수는 모두 7명이다.

남자 스켈레톤 금메달로 대한민국 썰매 역사상 첫 메달을 수확한 윤성빈(24)은 5년 전 "난 꼭 군대 면제받아야지"라고 SNS에 썼던 다짐을 지켰다.

봅슬레이 4인승 은메달 서영우(27)와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은메달 차민규(25), 1,000m 동메달 김태윤(24), 팀 추월 은메달 정재원(17), 쇼트트랙 남자 1,500m 금메달 임효준(22), 남자 500m 은메달 황대헌(19)도 병역 특례 혜택 대상이다.

흔히 올림픽 메달을 획득한 남자 선수에게 '군 면제'라는 수식어를 붙이지만, 엄밀하게 말하면 면제는 아니다.

이들은 4주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2년 10개월 동안 '예술·체육요원'으로 복무하게 된다.

[올림픽] 황대헌·임효준, 우린 할 수 있어
[올림픽] 황대헌·임효준, 우린 할 수 있어(강릉=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한국 황대헌(오른쪽)과 임효준이 경기에 앞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8.2.22
kane@yna.co.kr

병역법 33조 7항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추천한 사람에 대해 예술·체육요원으로 편입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이때 기준은 병역법 시행령에 따라 아시아경기대회 1위, 올림픽대회 3위 이상으로 입상한 사람이다.

이들의 의무복무 기간은 2년 10개월이며, 해당 기간 특기를 활용해 봉사활동을 소화해야 한다.

이 기간 정당한 사유 없이 해당 분야에서 복무하지 않으면, 날짜의 5배 만큼 복무 기간이 연장된다.

때에 따라서는 예술·체육요원 자격을 빼앗길 수도 있다.

2년 10개월 동안 이들의 신분은 공식적으로 군인이다. 국외 여행은 허가를 받아야 하고, 허가 없이 출국하면 안 된다.

금품 수수 등 부정한 방법으로 편입하거나 승부조작 등 해당 분야 복무와 관련한 부정행위로 형을 선고받은 경우, 범죄행위로 금고 이상의 실형을 선고받는 경우 남은 의무복무 기간 병역의무를 이행해야 한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26 12: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