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구현사제단, 신부 성추행 "깊이 참회…피해자께 용서 청해"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천주교 사제의 성폭행 시도가 피해 여성 신자에 의해 폭로된 가운데 해당 사제가 활동했던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하 사제단)이 25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사제단은 사과문에서 "한모 신부가 7년 전 남수단에서 행한 비참한 일에 대해 깊이 참회한다"며 "인간의 영혼을 어둡고 슬프게 만든 그의 폭력은 저희 사제단이 함께 매 맞고 벌 받을 일임을 인정하고, 기나긴 세월 남모르는 고통을 겪으신 피해여성께 삼가 용서를 청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모 신부는 엄연히 사제단의 일원이며 형제이기에 그의 죄는 고스란히 우리의 죄"라고 고백하면서 "소식을 접하던 당시 정확한 사실과 피해자의 심정을 미처 다 헤아리지 못한 점도 반성한다"고 덧붙였다.

또 "지극히 부끄럽고 불행한 일이지만 이를 본분을 회복하는 계기로 삼고 수덕이라는 본연의 사명에 더욱 힘쓸 것과 교회 쇄신이라는 시대적 요구에 사제단도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수원교구 소속인 한모 신부는 7년 전 봉사활동을 했던 남수단에서 여성 신자를 성폭행하려 했던 사실이 폭로되면서 교구에서 정직 처분을 받았고 정의구현전국사제단 운영위원회 직무도 내려놓았다.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25 23: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