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안경선배' 김은정 "일본에 예선 패배 너무 화나…목표 커졌다"(종합)

송고시간2018-02-24 00:50

[올림픽] 기적 일궈낸 갈릭 걸스
[올림픽] 기적 일궈낸 갈릭 걸스

(강릉=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23일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연장 승부끝에 일본을 8-7로 꺾은 한국 김은정이 관중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18.2.23
stop@yna.co.kr

(강릉=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결승에 진출해 한국 컬링 역사를 새로 쓴 여자 대표팀 '팀 킴'의 든든한 스킵 김은정(28)은 "이만큼 응원을 받고 있는데, 못할 것이 없다고 생각했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김은정은 2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준결승 한일전에서 승리한 뒤 "예선에선 매 경기에 집중하다 보니 준결승에 대해 크게 의식하지 않았는데 오늘은 정말 이기고 싶었다"며 미소 지었다.

이날 한국은 일본과 극적인 연장 11엔드 승부 끝에 8-7로 승리해 역사적인 올림픽 결승 진출의 쾌거를 일궈냈다.

특히 일본은 이번 올림픽 예선에서 한국에 유일한 1패를 안긴 상대였다. 당시 패배로 대표팀은 마음을 더욱 다잡고 강팀들을 줄줄이 깨뜨려 예선을 1위로 통과했다.

김은정은 "일본과의 예선에서 지고 돌아가는 길에 너무 화가 났다. 응원도 많이 받았는데 죄송했다"며 "다른 팀보다 더욱 이겨야 할 이유가 있으니까 조금 더 목표의식을 심어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메달을 눈앞에 두니 너무 이기고 싶었고, 심지어 예선 1위로 올라와서 유리한 위치에 있으니 더욱 그랬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올림픽에서 제 샷이 크게 나쁘지 않아 개인적으로 자신감이 있었고, 팀원들이 앞에서 무척 잘해줘서 제가 비교적 쉬운 샷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올림픽] 안경선배의 카리스마 하이파이브
[올림픽] 안경선배의 카리스마 하이파이브

(강릉=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3일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한국 스킵 김은정(오른쪽)이 7엔드를 끝낸 뒤 김선영과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2018.2.23
yatoya@yna.co.kr

이번 대회 돌풍을 일으키며 국민적 인기를 얻은 여자컬링 대표팀은 이날도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중의 뜨거운 응원을 받았다. 카리스마 넘치는 경기 중 모습에 김은정에겐 '안경 선배'라는 별명이 붙었다.

김은정은 "이렇게 많은 관중 앞에서 경기해 본 적이 없어서 예선 초반엔 이런 응원이 부담되기도 했지만, 가면서 즐길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특히 "이제 관중분들도 룰을 많이 숙지해주셔서 특히 도움이 된다"며 웃었다.

이어 그는 "이런 큰 대회에서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느낀다"며 25일 스웨덴과의 결승전도 선전을 다짐했다.

결승전에 대해선 "스웨덴이 공격적인 샷을 많이 하는 팀이라 저희는 기다리는 입장으로 경기를 풀어가는 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김은정은 "이렇게 자신감을 느끼게 된 건 김경두 교수님과 오세정 회장님, 경북체육회, 경북협회에서 많은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마련해주시고 대회를 다니게 해 주신 덕분"이라면서 이날도 도와준 이들을 잊지 않았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