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김영철, 천안함 폭침 주범 살인자"…육탄저지 검토(종합)

靑 항의방문 이어 의원총회 열어 '막말' 비난…"이적행위"·"정신나간 대통령"
김무성 "김영철 한국땅 밟으면 '문재인 대통령' 인정할 수 없어"
김무성, '북한 김영철 방남반대'
김무성, '북한 김영철 방남반대'(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23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단장으로 한 고위급 대표단의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위한 방남 반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3일 천안함 폭침 등 대남공작의 배후로 지목을 받는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남과 관련, "죽어도 막겠다"며 총공세를 폈다.

한국당은 특히 김 부위원장의 방남을 허용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 없다", "대한민국 대통령임을 포기하는 반역행위다", "대한민국을 배신한 이적행위다", "청와대의 북한 두둔을 듣고 있기 역겹다", "북한과 공범이다"는 등의 온갖 험악한 말들을 쏟아냈다.

한국당 "김영철, 천안함 폭침 주범 살인자"…육탄저지 검토(종합) - 1

한국당은 전날 2차례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김 부위원장의 방남을 규탄하고 문 대통령의 '수용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낸 데 이어 이날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청와대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김영철 결사반대 외치는 자유한국당
김영철 결사반대 외치는 자유한국당(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당 관계자들이 23일 천안 우정공무원연수원에서 열린 원외당협위원장 연찬회에 참석해 김영철 북한 노동당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한을 결사반대하고 있다. youngs@yna.co.kr

청와대 항의방문에는 김성태 원내대표를 포함해 70여 명의 한국당 의원이 참석했다.

한국당은 이 자리에서 '천안함 유족 능멸하는 대통령은 물러가라',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을 처단하라', '통일부 장관 사퇴하라', '주사파 정권 자폭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김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을 공격한 주범 김영철이 우리 땅을 밟는 일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런 쳐 죽일 작자를 세계인의 평화축제인 평창올림픽 폐회식에 초청한다는 것은 하늘이 두 쪽 나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 역시 "북한의 전략을 받아들이는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천안함 폭침의 주범인 김영철이 대한민국 땅을 밟고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과 악수한다면 우리는 문재인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사실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특히 내부 회의를 거쳐 김 부위원장 방남 시점에 맞춰 길목을 육탄으로 저지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앞서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남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원외당협위원장 연찬회에도 참석해 문 대통령에게 원색적인 표현을 동원해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임종석 비서실장을 '주사파 후계'로 지칭한뒤 "천안함 폭침 주범인 김영철을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참여시키겠다는 것은 정신 나간 대통령 아니면 결코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에는 의원총회를 열어 대여 투쟁 방향을 논의했다.

특히 한국당은 의총 시작과 함께 '김영철, 그는 누구인가'라는 제목의 자체 동영상을 상영했다. 이날 동영상에는 천안함 폭침·연평도 포격·목함지뢰 등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한국당 긴급의원총회
한국당 긴급의원총회(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참석 의원들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srbaek@yna.co.kr

김 원내대표와 장제원 수석대변인 등 일부 의원들은 영상을 보면서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김영철 방남 결사반대'의 입장을 줄줄이 내놨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영철의 한국 방문 허가는 천안함 폭침, 목함지뢰 도발, 연평도 포격사건에 동조하고 대한민국을 배신한 이적행위"라며 "문 대통령이 우리 국민을 집단 살인한 김영철을 환영하고 청와대까지 들이는 것은 대한민국 대통령임을 포기하는 반역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학용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김영철을 두둔하기에 급급한 통일부 장관의 답변은 우리나라 장관인지 북쪽 장관인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비난했고, 나경원 의원은 "위장평화 공세를 펼치는 북한에 기꺼이 속겠다는 문재인 정부는 북한과 공범이라도 되려고 하는지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진태 의원은 개인 성명에서 "김영철은 살인범이다. 천안함 폭침 주범인 김영철이 오면 긴급체포를 해야 한다"며 "우리나라 국정원장들은 잡아 가두고 주적의 간첩 총책은 폐회식에 참석시키는 것인가"라고말했다.

한국당 "김영철, 천안함 폭침 주범 살인자"…육탄저지 검토(종합) - 2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23 19: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