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포함 24개국이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규제 유지

송고시간2018-02-23 16:15

9개국은 수입규제 병행…남인순 "한국 조치 다른 나라 비해 지나침 없어"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세계무역기구(WTO)가 일본 후쿠시마 수산물에 대한 우리 정부의 지속적인 수입금지가 WTO 협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지만,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규제를 유지하는 나라는 우리나라 말고도 23개국이 더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1년 3월 일본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 식품에 대해 수입규제 조처를 한 나라는 46개국이며, 현재까지 규제를 유지하는 나라는 24개국이다.

일정 지역 수산물 수입 시 방사능(세슘) 검사증명서를 요구하는 나라는 한국, 미국, 러시아, 레바논, 홍콩, 마카오, 필리핀, 인도네시아, 아르헨티나 등 24개국이며, 이중 한국, 중국, 대만, 미국 등 9개국은 지역을 특별히 정해 수입금지도 병행하고 있다.

방사능 세슘이 미량이라도 검출될 때 스트론튬, 플루토늄 등 기타 핵종에 대한 검사증명서를 추가로 요구하는 나라는 한국 1개국이다.

남 의원은 "우리나라의 특별조치는 다른 나라의 수입규제 조치에 비해 지나침이 없다"면서 "일본은 WTO 분쟁에서 기타 핵종검사를 우리나라만 요구하는 점을 집요하게 파고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발생 이후 국내로 들어온 일본산 수입식품은 총 20만4천110건, 70만8천566t이며, 기타 핵종에 대한 검사증명서를 추가 제출하도록 요구해 반송 조치된 식품은 194건, 200t으로 0.03% 수준이었다.

한국은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발생하자 그해 후쿠시마 인근 농·수산물 수입을 금지했다. 2013년에는 후쿠시마 인근 8개 현의 수산물 수입금지 특별조치를 발표했다.

일본은 2015년 5월 한국의 임시 특별조치가 일본 수산물을 차별하는 행위이고 기타 핵종검사 추가 요구도 부당하다면서 WTO에 한국을 제소했다.

정부는 WTO의 판정에는 문제가 있다는 입장을 밝히며 즉각 상소하기로 했다.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 WTO 분쟁(PG)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 WTO 분쟁(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표] 일본산 식품 관련 주요국 조치현황 비교

조치 구분 국가(품목)
수입금지
(9개국)
중국(10개현), 대만(5개현), 미국(14개현 일본의 출하제한품목), 러시아(7개현 수산제품), 싱가포르(후쿠시마 수산물) 등
세슘 검사증명서 요구(24개국) 중국, 대만, 한국, 미국, 러시아, 레바논, 싱가포르, 홍콩, 마카오, 필리핀, 인도네시아, 아르헨티나,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아랍에미레이트, 오만, 사우디아라비아, 바레인, 이집트, 콩고, 모로코, 브라질, EU+EFTA, 뉴칼레도니아, 브루나이
* 관리기준은 국가별로 다르며, 일본과 한국의 기준이 가장 엄격(100 Bq/kg)
기타핵종
검사증명서 요구
한국

※ 식품의약품안전처. 2011년 3월 일본 원전사고 이후 수입규제 조처를 한 나라는 총 46개국이며, 현재까지 수입규제를 유지하는 나라는 24개국임.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