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 지역 건설업체·사회적 약자기업 지원 강화

경남도 정책조정회의
경남도 정책조정회의[경남도 제공=연합뉴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지역 내 건설업체와 중소기업, 여성기업과 장애인 기업 등 사회적 약자기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도는 22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업체 규모를 가리지 않고 대부분 입찰로 이뤄지는 계약금액 1억원 미만 물품 구매는 법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입찰하도록 제한하기로 했다.

또 계약금액이 많지만, 분리 발주가 가능한 사업이나 공사는 효율성이나 투명성을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분리 발주해 중소기업이나 사회적 약자기업이 쉽게 참여할 방안을 만든다.

도청 각 부서와 시·군에서 여성기업이나 장애인 기업, 사회적기업, 중소기업 제품을 우선 구매하도록 독려하기로 했다.

도내에서 시행되는 정부·공공기관 공사는 물론, 민간기업이 하는 대형공사나 건축사업에도 지역 업체가 공동도급이나 하도급으로 참여할 기회가 확대되도록 제도 개선을 건의한다.

대형 아파트 수선유지 공사에 지역 업체 참여를 확대하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도시재생 사업이나 공원개발 등 공공기관이 민간투자를 공모할 때 지역 업체 참여가 높으면 가점을 주는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회의를 주재한 한경호 지사 권한대행은 "각종 공사나 물품 구매에 행정이 개입하는 것은 한계가 있고 시장을 왜곡하거나 오해를 받을 수도 있다"며 "그러나 공직자는 도내 건설업과 사회적 약자기업을 살린다는 본질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이들 업체에 대해 정책적 배려를 하려는 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내달 4일 열리는 경남도민 프로축구단 경남FC 개막전에 1만명 관중 유치를 위한 방안도 논의했다.

도는 일반 관중 이외에도 도내 해군교육사령부와 39사단 등 장병과 다문화가족, 외국인 근로자, 시니어 축구클럽 등을 대상으로 팬 사인회와 푸짐한 경품이 준비된 개막전을 홍보할 방침이다.

이밖에 전기시설이 오래된 33개 전통시장 전선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자율소방대 확대, 시·군 CCTV 관제센터와 연계한 24시간 화재감시체계 구축 등 도내 137개 전통시장 화재예방 대책도 강화하기로 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09 0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