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간제교사노조 "무더기 해고 잇따라…정규직화 배제 철회해야"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전국기간제교사노동조합과 '기간제교사 정규직화를 지지하는 공동대책위원회'는 21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기간제교사 정규직화를 재차 촉구했다.

이들은 "학교현장에서 최선을 다해 교사로서 의무를 다해온 기간제교사와 강사들은 정규직 전환 배제를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기간제교사들은 정부가 밝힌 정규직화 기준인 '상시·지속적 업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과 경남, 경북, 대구, 전북 등에서 계약만료를 이유로 무더기로 해고되고 있다"면서 "기간제교사가 정규직 전환 대상에 해당한다는 것을 숨기고자 해고가 이뤄진다"고 비판했다.

또 일부 교육청이 일선 학교에 한 학교에서 4년 이상 일한 기간제교사 재고용을 거부하라는 지침을 전달했다는 주장도 펼쳤다.

교육공무원임용령상 기간제교사 임용 기간은 기본적으로 1년 이내지만 필요하면 3년 범위에서 연장할 수 있다. 여기에 더해 신규채용 절차를 다시 거치면 한 학교에서 4년 넘게 일하는 것도 가능하다. 실제 서울지역 사립중·고등학교 기간제교사 10명 중 1명꼴로 같은 학교에서 4년 넘게 일하는 중이라는 통계도 있다.

기간제교사노조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를 선언한 문재인 정부가 기간제교사를 외면하고 거리로 내몰고 있다"면서 "정규직전환 배제를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청와대 사랑채까지 행진해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기간제교사노조 정규직화 촉구 기자회견
기간제교사노조 정규직화 촉구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전국기간제교사노동조합과 '기간제교사 정규직화를 지지하는 공동대책위원회'는 2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기간제교사 정규직화를 촉구하고 있다. 2018.2.21
kimsdoo@yna.co.kr
'기간제교사 정규직화 하라'
'기간제교사 정규직화 하라'(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전국기간제교사노동조합과 '기간제교사 정규직화를 지지하는 공동대책위원회'는 2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기간제교사 정규직화를 촉구하고 있다. 2018.2.21
kimsdoo@yna.co.kr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21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