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흥식 금감원장 "가상통화 정상적 거래 지원"

"은행들에 (거래소 계좌) 독려…시스템 갖췄으면 눈치보지 말고 해야"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20일 가상화폐(가상통화·암호화폐)의 '정상적 거래'를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금세탁 방지 등 안전장치를 갖춘 취급업자(거래소)를 통해 가상화폐를 투자하는 사람들에게는 계좌를 개설해주도록 은행을 독려하겠다고도 했다.

최 원장은 이날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최근 전하진 자율규제위원장 등 블록체인협회 관계자들과 만났다고 소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 원장은 "이들에게 금융상품이든 가상통화든 자율규제 차원에서 거래가 정상화될 수 있으면 좋겠다. 정상적인 거래가 이뤄지는 건 서포트(지원)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정부가 자금세탁 방지와 실명 거래 시스템 등 규제로 가상화폐 시장을 억누르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불공정거래, 자금세탁, 이것들은 어디든 있는 것"이라며 "정상 거래로 가는 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ICO(가상화폐공개) 얘기도 나오고 하지만, 그 바탕이 되는 블록체인을 (금융권이) 활용하는 건 적극적으로 서포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최흥식 금감원장 "가상통화 정상적 거래 지원"0

최 원장은 국민은행과 하나은행 등 실명 거래 시스템을 구축하고도 가상화폐 거래소와 거래하지 않는 은행들에 대해선 "(거래를 허용토록) 독려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시스템을 충분히 갖춘 은행들은 가상화폐 실명 계좌를 자유롭게 개설해줄 수 있다고 했지만, 은행들은 정부의 '눈치'를 살피면서 소극적인 입장이다.

최 원장은 "시중은행 중 신한·농협·기업은행이 가상통화 취급업소 4∼5곳과 (거래)하고 있는데, 필요하다면 더 하도록 해야 한다"며 "시스템을 구축했으면 당국 눈치를 보지 말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모든 일은 리스크 테이킹(위험 감수)과 프로핏(수익)이 있는 것"이라며 "(계좌 개설 고객이) 가상통화만 거래하겠느냐. 은행들이 혈안이 되는 게 고객 확보인데, 자기들이 판단해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 원장은 지난해 12월 28일 기자 간담회에서 "나중에 비트코인은 버블이 확 빠질 것이다. 내기해도 좋다"고 한 발언에 투자자들이 반발, 청와대에 해임 청원이 쇄도했던 데 대해선 "신경 안 썼다"고 답했다.

그는 이 발언에 대해 지난달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서 "앞으로는 시장과 (관련해) 정제된 표현을 하겠다"며 "송구스럽다"고 사과한 바 있다.

최흥식 금감원장 "가상통화 정상적 거래 지원"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20 14: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