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문화올림픽 흥행 열기 고조…개막 후 40만명 관람

설 연휴에만 18만명…공연·전시·전통 구성 만족도 높아
화려한 강릉부사 부임행차 [연합뉴스 자료 사진]
화려한 강릉부사 부임행차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2018평창문화올림픽 흥행 열기가 뜨겁다.

강원도는 이달 3일 문화올림픽 개막축제 이후 문화올림픽프로그램 누적 관람객을 40만명으로 집계했다.

설 연휴 15∼18일 나흘간에만 18만명 이상이 관람했다.

올림픽 개최도시인 강릉 평창 정선에서 진행된 각종 프로그램 입장권 판매 및 각 행사장 방문객 수를 합산한 것이다.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등이 준비한 문화올림픽 프로그램 관람객 수를 포함하면 훨씬 많을 것이라고 도는 전했다.

도는 짧은 설 명절 기간이지만 올림픽 열기를 느끼려는 방문객이 늘어나면서 관람객 증가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특히 계획 단계부터 올림픽 경기 시간과 주요 경기장 위치, 관람객 동선과 편의 등을 최대한 고려해 설계한 것을 흥행의 원인으로 꼽았다.

빙상경기가 열리는 강릉 올림픽파크에서 관람을 마친 관람객들이 경기장을 빠져나가면서 자연스럽게 인근 강릉아트센터나 녹색체험도시센터를 방문해 공연과 전시를 즐길 수 있게 했다.

또 경기를 마친 선수들이 쉽게 찾을 것으로 예상하는 주요 관광지에 체험·전시프로그램을 배치한 기획도 눈에 띈다.

원주 윈터 댄싱 카니발 쇼케이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원주 윈터 댄싱 카니발 쇼케이스 [연합뉴스 자료 사진]

프로그램 구성에도 올림픽 손님들을 위한 배려가 넘친다.

공연, 전시, 체험프로그램, 거리퍼레이드를 비롯해 케이 팝(K-POP) 콘서트에 이르기까지 남녀노소, 내국인과 외국인 모두가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들로 구성됐다.

경기 사이사이 막간 시간을 활용하기 좋도록 관람 시간이 자유로운 전시프로그램이나 버스킹과 같은 짧은 공연들도 배치했다.

일부러 시간을 내서 봐야 하는 테마공연 천년향, 평창겨울음악제, 파이어 아트 페스타, 숲 속 이야기 청산별곡 등 수준 높은 공연과 전시프로그램은 한국의 문화적 자산을 국내외에 널리 알렸다는 평가다.

도 관계자는 19일 "많은 관람객이 박진감 넘치는 올림픽 관람과 함께 감성을 충족시켜 주고 축제 분위기를 살려주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큰 만족감을 보였다"며 "남은 기간 모든 손님이 안전하고 즐겁게 지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올림픽 프로그램은 폐막일인 25일까지 진행되며 청산별곡, 강원국제비엔날레, 아트 온 스테이지, 파이어 아트 페스타 등 주요행사들은 패럴림픽 기간까지 이어진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culture2018.com)와 올림픽특별콜센터(1330)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명 나는 '아리 아라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신명 나는 '아리 아라리' [연합뉴스 자료 사진]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19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