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 연해주정부 "北노동자 연말까지 계속 일할 것"

"어업 등 분야에 필요"…'본국 송환 시작' 주장 부인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 지역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이 올해 말까지는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라고 주 정부가 현지시간으로 16일 밝혔다.

연해주 주지사 권한 대행 안드레이 타라센코는 이날 러시아 남부 도시 소치에서 열린 투자포럼에 참석해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중앙정부의 최종) 결정이 아직 내려지지는 않았지만 (북한 노동자들이) 연말까지는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연해주 수산물 가공 산업 등의 분야에서 북한 노동자들이 몹시 필요하기 때문에 중앙정부에 이들의 체류 허가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타라센코 대행의 이러한 설명은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이행을 위해 자국에서 일하는 일부 북한 노동자들을 귀환시키기 시작했다는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의 이달 초 인터뷰 발언에 이어 나온 것이다.

러시아에서 북한 노동자들을 가장 많이 이용하는 지역 가운데 하나인 연해주 정부 인사의 이 같은 발언은 러시아가 아직은 북한 노동자를 본격적으로 본국으로 귀환시키지 않고 있음을 방증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앞서 주정부는 현재 연해주 지역에 약 1만 명의 북한 노동자가 일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러시아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이행하는 차원에서 지난해 9월을 기점으로 추가로 북한 노동자들을 받아들이지 않고 기존 계약에 따라 일하는 노동자들은 2019년 말까지 모두 송환시킨다는 방침이다.

북한의 6차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유엔 안보리가 지난해 9월 11일 채택한 대북 결의 2375호는 북한 노동자에게 신규 노동허가증 발급을 금지하고 기존 계약에 따라 일하는 노동자는 계약 기간 만료 시 이를 연장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안보리는 이어 지난해 12월 22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장거리 미사일 '화성-15형' 발사에 대한 응징으로 북한 해외 노동자들을 2019년 말까지 송환시키도록 규정한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 2397호도 채택했다.

러시아에선 현재 연해주, 하바롭스크주 등 극동 지역과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등의 서부 지역을 포함한 전국에 약 3만7천 명의 북한 노동자가 건설·벌목·농업·어업 등의 분야에서 일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18 16: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