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문순 지사 "2021년 동계아시안게임 남북 공동개최 검토"

"평창올림픽 시설·북 마식령 스키장 등 활용"
'하나 된 코리아'
'하나 된 코리아'(평창=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단이 공동기수인 남측 원윤종, 북측 황충금이 한반도기를 앞세우고 동시 입장하고 있다. 2018.2.9
kane@yna.co.kr

(강릉=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최문순 강원지사가 17일 "2021년 9회 동계아시안게임 남북 공동개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지사는 이날 강릉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평창올림픽 시설 사후활용도를 높이고 스포츠를 통한 남북 교류와 화합을 이어가기 위한 방안"이라며 이같이 말하고 "평창동계올림픽이 끝나는 대로 구체적인 준비에 착수하겠다"고 덧붙였다.

대회 개최 장소는 평창동계올림픽 시설과 북한 원산 마식령 스키장을 활용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2025년 동계 세계군인체육대회와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이 주최하는 동계 유니버시아드 대회 남북 공동 유치도 함께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참가를 계기로 남북 스키선수들이 지난달 31일부터 이틀간 마식령 스키장에서 공동훈련 등을 크로스컨트리 스키 공동훈련 등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공동훈련을 위해 방북했던 실무점검단은 마식령 스키장 슬로프 코스 난이도와 설질이 좋고 일부 구간 안전시설만 보강하면 훈련장 활용이 가능한 것으로 평가했었다.

최 지사는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교류 토대가 마련되고 한반도 긴장 완화에 대한 현 정부와 국제사회의 의지도 분명해진 만큼 남북이 함께 동계스포츠 대회를 유치할 수 있는 분위기는 충분하다고 본다"며 "경기장 시설 등 사후활용은 물론 개최 시 실속 등을 충분히 고려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동계아시안게임은 1986년부터 4년마다 열리는 아시아 올림픽 평의회(OCA) 가입국들의 동계스포츠 대회로 지난 8회 대회가 지난해 2월 19∼26일 일본 삿포로에서 열린 가운데 차기 개최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북한 마식령 스키장에서 공동훈련하는 남북 선수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마식령 스키장에서 공동훈련하는 남북 선수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17 16: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