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후쿠이현 폭설로 5명 사망…또 큰 눈 예보 '비상'

송고시간2018-02-12 16:36

야마가타현서는 5년만에 적설량 4m 기록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이달 들어 일본 중서부 지역에 폭설이 이어지며 후쿠이(福井)현에서 12일 현재 5명이 숨지고 64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NHK가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지난 10일 후쿠이현 에치젠(越前)시에서는 자택에서 제설작업을 하던 68세 남성이 지붕에서 떨어져 숨졌다.

또 같은 날 후쿠이시의 위탁으로 제설작업을 하던 66세 남성이 제설차량 운전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앞서 지난 6~7일에도 폭설로 차량에 갇혀 있던 3명이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졌다.

이 밖에도 지붕에 쌓인 눈을 치우다 떨어지거나 눈에 미끄러지는 등 폭설로 인해 다친 사람도 64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치워도 치워도 끝이 안보입니다"
"치워도 치워도 끝이 안보입니다"

(후쿠이 교도=연합뉴스) 일본 자위대 대원들이 폭설로 피해가 속출하는 일본 후쿠이(福井)현 후쿠이시에 출동해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2018.2.12

이번 겨울 들어 폭설이 이어지며 야마가타(山形)현 오쿠라무라(大藏村) 히지오리에서는 전국 최초로 적설량이 4m를 넘어섰다고 닛폰TV가 전했다. 이 지역에서 적설량이 4m를 넘은 것은 5년 만이다.

일본 기상청은 일본 서쪽 5천m 상공에 영하 36도 이하의 찬 공기가 밀려오며 이날 밤부터 13일까지 중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다시 큰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13일 오전 6시까지 24시간 예상 적설량은 후쿠이, 니가타(新潟), 이시카와(石川), 도야마(富山)현 등 기타리쿠(北陸) 지역은 최고 70㎝, 미야기(宮城), 이와테(岩手), 아키타(秋田), 야마가타 등 도호쿠(東北)지역은 최고 60㎝로 예상됐다.

폭설 피해 속출한 일본 후쿠이현
폭설 피해 속출한 일본 후쿠이현

(후쿠이 교도=연합뉴스) 일본 후쿠이(福井)현 후쿠이시 시민들이 쌓인 눈 사이를 걸어가고 있다. 후쿠이현에서는 이달들어 계속된 폭설로 12일 현재 5명이 숨지고 64명이 부상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018.2.12 choinal@yna.co.kr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