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돌고돌아 금메달 목에 건 임효준 "꿈에 그리던 순간이었어요"

송고시간2018-02-11 19:56

[올림픽] 금메달 목에 건 임효준
[올림픽] 금메달 목에 건 임효준

(평창=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긴 임효준이 11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 메달플라자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손을 흔들고 있다. 2018.2.11
kane@yna.co.kr

(평창=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선수 중 처음으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건 쇼트트랙 대표팀 임효준(한국체대)은 "꿈에 그리던 순간이었다"라며 감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임효준은 11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메달플라자에서 열린 메달 시상식에서 포디움 가장 높은 곳에 올라 금메달을 받았다.

메달 시상식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임효준은 "아직 금메달을 획득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라며 "아직 올림픽 경기가 많이 남아있다. 이 흐름을 끝까지 가져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김선태) 감독님이 지금 이 순간을 즐기라고 하셨는데, 기분 좋은 느낌을 계속 안고 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임효준은 쇼트트랙 선수 생활을 한 뒤 무려 7차례나 수술대에 오르며 끊임없이 부상과 싸웠다.

평창올림픽 시즌 전까지는 국제대회에서 이렇다 할 메달 획득 경험이 없을 만큼 부상에 시달렸다.

그는 "평창올림픽 대표팀으로 뽑히기 전까지 받은 메달 중 가장 큰 메달이 2012년 유스올림픽에서 받은 금메달이었다"라며 "이렇게 큰 메달을 받은 건 처음"이라며 살짝 웃었다.

[올림픽] 태극기 휘날리는 평창
[올림픽] 태극기 휘날리는 평창

(평창=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11일 오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긴 임효준의 메달 시상식이 열리는동안 평창 올림픽 메달플라자에 태극기가 펄럭이고 있다. 2018.2.11
kan@yna.co.kr

임효준은 전날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우승했다. 이번 대회 한국 대표팀의 첫 메달이었다.

당시 함께 결승에 진출한 황대헌(부흥고)은 레이싱 도중 넘어져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대표팀에서 황대헌과 같은 방을 쓰고 있는 임효준은 "사실 어제 선수촌에 들어가 황대헌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지 못했다"라며 "차마 말을 못하겠더라. (황)대헌이는 자기가 잘 알아서 하는 선수기 때문에 금방 털고 일어나 다른 종목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상식장엔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 등 관계자들이 찾아 꽃다발을 전달했다.

쇼트트랙 대표팀 김선태 감독은 "쇼트트랙 첫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