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실전배치 '젠-20' 스텔스 전투기, 엔진 성능 떨어져"

송고시간2018-02-11 18:04

SCMP "차세대 'WS-15' 엔진 대신 구형 개조한 엔진 장착"

일본·한국 등 아태 지역 공군력 강화에 서둘러 실전배치

中공군,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 젠-20 첫 실전훈련
中공군,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 젠-20 첫 실전훈련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훈련 중인 중국 인민해방군 산하 공군의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 젠(殲·J)-20. 신화통신은 12일(현지시간) 중국 공군이 젠-20을 가동한 첫 실전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시기는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ymarshal@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군이 작전부대에 배치하기 시작한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 '젠(殲·J)-20'의 엔진 성능이 기대보다 떨어진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1일 보도했다.

젠-20은 중국의 5세대 중장거리 전투기로 2011년 1월 시험 비행을 한 뒤 2016년 11월 주하이(珠海) 에어쇼에서 공개됐다. 작년 7월 중국군 건군 90주년 열병식에 참여한 뒤 12월 공식 배치됐다.

중국군 소식통에 따르면 젠-20에는 당초 차세대 엔진인 'WS-15'가 장착될 예정이었으나, 2015년 육상 시험 과정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한 후 관련 결함이 고쳐지지 않아 장착되지 않았다.

대신 젠-20에는 4세대 전투기인 '젠-10', '젠-11' 등에 쓰이는 'WS-10 타이항' 엔진을 개조한 'WS-10B' 엔진이 장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2015년 폭발 사고는 WS-15 엔진에 쓰인 단결정 터빈 블레이드의 품질 문제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터빈 블레이드는 연료의 연소에서 나오는 열을 운동 에너지로 바꾸어 비행기 동력을 확보하는 제트엔진의 핵심 부품이다. 그 품질은 비행기의 안전과 내구성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친다.

중국이 개발한 WS-10 엔진은 섭씨 2천℃ 온도에 견딜 수 있고, 엔진 수명을 기존 800시간에서 1천500시간까지 늘렸다.

하지만 이마저도 록히드마틴 사의 'F-22 랩터' 스텔스 전투기에 쓰여 세계 최고의 전투기 엔진으로 평가받는 프랫 앤드 휘트니(P&W) 사의 'F119' 엔진 성능에는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F119 엔진의 경우 수명이 4천 시간 이상에 달하고, 가속 엔진을 사용하지 않고도 초음속을 유지하는 '슈퍼 크루즈' 성능을 구현한다.

일본, 최신예 스텔스기 F-35A 첫 배치
일본, 최신예 스텔스기 F-35A 첫 배치

(아오모리 교도=연합뉴스) 26일 아오모리(靑森)현 미사와(三澤)기지에 착륙해 있는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A기. 일본 정부는 이날 첫 배치를 시작으로 올해 안에 F-35A를 모두 10기 배치할 계획이다. 2018.1.26
bkkim@yna.co.kr

전투기 엔진 개발에 오랜 시간과 막대한 비용이 든다는 점을 고려할 때 중국군이 조급해할 필요가 없다는 지적도 있다.

P&W 사가 F119 엔진 시제품을 개발하는 데는 무려 12년의 세월이 걸렸으며, 시험비행 후에도 14년을 투자한 후에야 겨우 1997년 F-22 전투기에 장착할 수 있었다.

중국의 WS-15 프로젝트는 1990년대부터 시작했으며, 첫 시제품은 2004년 완성됐다. 2010년부터 무려 1천500억 위안(약 25조원)의 돈을 쏟아부은 끝에 2015년 처음으로 육상 시험에 성공했다.

중국군이 차세대 엔진을 장착하지 않은 젠-20 전투기를 서둘러 실전 배치하는 것은 미국과 그 동맹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공군력을 대폭 증강하는 데 따른 대응 차원이라고 SCMP는 분석했다.

미국은 지난해 11월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s' 12대를 일본 내 공군기지에 배치했다. 한국도 F-35s 40대를 올해부터 도입할 예정이다.

나아가 일본 해상자위대는 'F-35B' 수직 이착륙기를 2만5천t급 헬기 수송함에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F-35B는 러시아제 '수호이(Su)-33'을 개량한 중국 항공모함의 함재기 '젠-15' 10대와 맞먹는 전투력을 지닌 것으로 평가받는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