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추위에 컨디션 망칠라" 英스키선수 개회식 '패싱'

"영하 5도지만 바람 때문에 체감 온도는 영하 15도"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영국 스키 국가대표팀 선수가 바람으로 인해 평창이 너무 춥다며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불참했다.

10일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영국 스키팀 일원인 앤드루 머스그레이브(27)는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은 "절대적으로 발트 해"(absolutely Baltic)라고 불평을 한 뒤 개막식에 나오지 않았다.

'발트 해'는 유럽에서 따뜻한 지역을 뜻하는 속어로, 그는 반어법을 사용해 평창의 강추위를 이같이 묘사한 것으로 보인다.

평창 올림픽 크로스컨트리 종목 [AP=연합뉴스]
평창 올림픽 크로스컨트리 종목 [AP=연합뉴스]

머스그레이브는 "(평창의) 기온은 단지 영하5도 이지만 바람 때문에 절대적인 발트 해를 느낀다"며 "그것(개막식 참여)은 일요일에 있을 내 경기를 준비하는 최선의 방법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머스그레이브는 또 평창의 "체감 온도는 영하 15도에 달한다"며 자신의 방풍용 장비를 자랑하기도 했다.

그는 "평창이 조금만 더 따뜻하면 꽤 좋을 것 같다"며 "당신은 방풍용 장비를 기억해야 한다. 나는 두 겹으로 입어야 했다"고 말했다.

머스그레이브는 크로스컨트리 남자 개인 15km 스키 애슬론과 30km 스키 애슬론, 단체 스프린트 계주 종목에 출전한다. 그는 이번 올림픽에서 영국의 첫 크로스컨트리 메달 기대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영국 대표팀 대변인은 올림픽에서 개막식 다음 날 경기에 출전하는 경우 개막식에 불참하는 것은 매우 흔한 일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이어 "그들은 그 시간을 휴식과 최상의 컨디션을 만드는 데 사용한다"고 덧붙였다.

과거 동계올림픽에서는 강풍과 폭설, 짙은 안개로 경기가 연기되는 경우가 종종 있으나 단순히 추위만으로 경기가 늦춰진 일은 없었다.

[올림픽] '이 정도 추위 쯤이야'
[올림픽] '이 정도 추위 쯤이야'(평창=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의 크로스컨트리 스키 국가대표 피타 니콜라스 타우파토푸아가 웃통을 벗고 국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2018.2.9
yatoya@yna.co.kr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10 0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