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김영남·김여정 방남에 온도차…"환영" vs "北의도 경계"

민주 "소중한 소통시간 갖기를", 한국 "북한 의도에 놀아나선 안돼"
국민 "위장평화 방문 안 돼", 민평당 "남북관계 전면 회복의 계기 기대"
정의 "남북관계 진전 있는 결과 나오길"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여야는 9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고위급 대표단이 방남한 것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환영을 입장을 나타내거나 남북관계의 실질적인 개선을 기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북한의 의도에 놀아나서는 안 된다며 비판적인 태도를 취했고, 국민의당은 환영 입장 속에서도 '위장 평화 방문' 가능성을 경계했다.

[올림픽] 경호원에 둘러싸인 김여정
[올림픽] 경호원에 둘러싸인 김여정(평창=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9일 오후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해 강원도 평창 진부역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2018.2.9
youngs@yna.co.kr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북측 대표단의 한국 방문을 환영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마련하고 각국 정상급 인사가 참여하는 리셉션과 개회식 등을 통해 북측이 관심 국가와의 소중한 소통의 시간을 갖게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내일 문 대통령이 북한 대표단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라면서 "이 자리에서도 진지한 대화의 장이 형성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과 김여정의 대화가 북핵 폐기가 아니라 북핵동결이라는 이상한 이름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방해하는 방향으로 진행되는 것에 반대한다"며 "한미군사훈련 재개를 막고 대북제재와 압박에 틈새를 벌리는 수단으로 악용하고자 하는 북한의 의도에 놀아나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그러면서 "김여정이 타고 온 '김정은 전용기'는 미국의 독자제재를 우회적으로 무력화했음을 지적한다"며 "우리 정부가 북한의 대북제재 무력화 전략에 말려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은 논평에서 "환영한다"면서도 "이번 방문이 남북관계 해빙의 기회가 되기를 바라지만, 북한이 의도한 것이 깜짝 방문을 통한 대북제재 완화라면 오판"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 방한이 일회성 위장 평화 방문이 돼선 안 된다"며 "남북대화와 북미대화가 진정성을 갖추기 위해서는 비핵화가 전제돼야 한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환영한다"며 "문 대통령과 북한 대표단의 면담 및 대화를 통해 상호 신뢰를 확인하고, 더 나아가 이산가족 상봉과 개성공단 재가동 등 남북관계 전면 회복의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이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한과 국제사회와의 대화, 특히 북미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는 터닝포인트가 마련되길 기대한다"면서 "민평당은 이를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자리 양보하는 김여정
자리 양보하는 김여정(영종도=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이 9일 인천공항 귀빈실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오른쪽)에게 자리를 안내하자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오른쪽 두 번째)이 웃으며 자리를 양보하고 있다. 2018.2.9
kjhpress@yna.co.kr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부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여동생이자 핵심권력으로 손꼽히는 만큼 대화를 통해 남북관계에서 진전 있는 결과가 나오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최 대변인은 그러면서 "어쩌면 내일 문 대통령과 북한 대표단의 대화는 해빙을 이루는 결정적인 불씨가 될지도 모를 일"이라며 "평화 조성을 위한 대통령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날 오후 전용기 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저녁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리는 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한 데 이어 10일에는 문 대통령을 예방하고 문 대통령이 주최하는 오찬에도 참석한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09 1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