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동계올림픽, 우표로 만나세요"…우표박물관 기획전 마련

송고시간2018-02-10 10:00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을 맞아 '동계올림픽'을 소재로 한 우표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전시회가 마련됐다.

우표박물관은 3월 18일까지 중구 명동 서울중앙우체국에 있는 박물관에서 특별기획전 '우표에 새겨진 동계올림픽의 기록'을 열고, 지금까지 발행된 우표 370여 점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는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일에 맞춰 우정사업본부가 발행한 개막기념우표 2종이 전시됐다. 기념우표 디자인 소재는 성화봉과 대회 메달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기념 우표 발행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기념 우표 발행

(서울=연합뉴스) 사효진 인턴기자 = 6일 오전 서울 중앙우체국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우표 2종을 직원모델이 우표를 소개하고 있다. 2018.2.6
sagiza@yna.co.kr

개막 100일 전인 작년 11월 1일 발행된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우표도 볼 수 있다.

기념우표에는 대회 마스코트인 '수호랑'이 봅슬레이, 컬링, 스키점프, 스피드 스케이팅 등의 경기를 하는 모습이 각각 담겼다. 올림픽 경기장의 풍경도 디자인 소재로 삼았다.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우표 발행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우표 발행

[우정사업본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평창 올림픽 성화를 점화한 김연아 선수의 모습이 담긴 우표도 찾을 수 있다. 지난 2010년 5월 6일 발행된 '밴쿠버 동계올림픽 빙상 세계 제패 기념우표'에서는 대회 당시의 모습이 담겨 있다.

김연아 선수 외에 모태범, 이상화, 이승훈, 곽윤기, 김성일, 박승희, 성시백, 이은별, 이정수, 이호석 선수 등의 모습도 볼 수 있다.

2010년 발행 밴쿠버 동계올림픽 빙상 세계 제패 기념 우표 [우표박물관 제공]

2010년 발행 밴쿠버 동계올림픽 빙상 세계 제패 기념 우표 [우표박물관 제공]

이번 기획전에는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 선수에게 엽서를 쓰는 체험 행사도 마련됐다.

우표박물관은 관람객이 작성한 엽서를 모아 3월 말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에 전달, 올림픽 영구기록물로 보존할 예정이다.

전시회는 무료로 볼 수 있다. 우표박물관은 매주 월요일 휴관하며 설 연휴인 15∼17일에도 휴관한다.

임정수 우표박물관 관장은 "이번 기획전시회와 응원 엽서 쓰기 행사를 통해 동계올림픽의 역사를 재조명하고, 우표가 지닌 역사적 보존물로서의 가치를 알리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