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식약처, 오남용논란 '프로포폴' 중점관리마약류 신규 지정

5월부터 마약 취급과정 '의무 보고'…제조~사용 전 과정 보고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사회적으로 오남용이 심각한 향정신성의약품 '프로포폴'을 중점관리품목 마약류로 신규 지정, 관리한다.

이와 함께 오는 5월부터 제약사, 병·의원 등은 마약류의약품의 제조부터 사용에 이르는 취급 전(全) 과정을 의무적으로 보고해야 한다.

식약처는 이 같은 내용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개정·공포했다고 9일 밝혔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한 취급보고 의무화 일괄 시행 ▲ 마약류의약품을 '중점관리품'과 '일반관리품목'으로 구분·관리 ▲ 품목별로 마약류의약품 취급내역 보고 시점 합리적 조정 등이다.

개정안에 따라 오는 5월 18일부터 모든 마약류 취급자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모든 마약류의약품의 제조·수입·유통·사용 등 취급 전 과정을 보고해야 한다.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은 제조·수입·유통·사용 등 마약류의약품 취급에 대한 모든 과정을 전산시스템으로 보고하고 저장해 상시 모니터링하는 체계다.

또 마약류의약품을 의약품의 고유번호를 기반으로 세부 취급내역까지 추적하는 '중점관리품목'과 '수량' 정보를 중심으로 관리하는 '일반관리품목'으로 구분·관리한다.

프로포폴 의약품 23종은 중점관리품목 마약류로 지정돼 취급내역을 꼼꼼하게 관리된다.

특히 프로포폴과 같은 중점관리품목은 취급한 날로부터 7일 이내 전산시스템으로 취급 내역을 보고하도록 해 유통 전 과정을 자세히 들여다볼 방침이다. 일반관리품목은 취급한 달의 다음 달 10일까지 보고하면 된다.

식약처는 "개정을 통해 마약류의약품의 투명한 관리와 더불어 투약·조제 등이 이루어지는 의료현장에서의 마약류 취급보고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프로포폴 [연합뉴스TV 제공]
프로포폴 [연합뉴스TV 제공]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09 10: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