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효신 채권 담보 5억 사기' 前 소속사 대표 2심도 실형

"담보가치 없는 채권으로 거액 투자금 받아…실형 불가피"
법원
법원<<서울고등법원 제공>> 서울중앙지법과 서울고등법원이 함께 쓰고 있는 서울 서초동 법원청사 전경. 전경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가수 박효신씨로부터 받을 채권을 담보로 주겠다고 속여 투자금 명목으로 5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드라마 제작사 대표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부(김인겸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기소된 나모(47)씨에게 유죄를 인정해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앞서 1심이 선고한 징역 2년보다는 약간 감형됐다.

재판부는 "나씨는 연예 사업 진출을 꾀하는 피해자에게 담보가치가 없는 채권을 담보로 제공하는 등의 방법으로 5억원이라는 거액의 투자금을 받았다"며 "죄질이 가볍지 않고 피해자의 손실 상당 부분이 회복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하면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나씨가 악의적으로 투자금을 편취하려 한 것이 아니고 피해자를 위해 1억원을 공탁하는 등 피해회복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고 있다"며 "이런 사정을 종합하면 원심의 형은 너무 무겁다"고 감형 이유를 밝혔다.

과거 박씨가 소속된 기획사를 운영했던 나씨는 2013년 10월 이모씨에게 "박효신으로부터 받을 채권 15억원이 있다. 이 중 12억원 상당을 담보로 양도해주겠다"고 속여 총 5억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

하지만 그가 박씨에 대한 채권 일부를 이미 다른 사람들에게 양도하는 등 담보로서 가치가 전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또 나씨는 "드라마를 제작하려고 한다. 편성은 거의 확정돼있으니 5억원을 투자하면 원금에 확정수익 2억원을 주겠다"고 피해자에게 말했지만, 해당 드라마는 실제 제작되지 않아 투자 원금과 수익을 지급할 능력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가수 박효신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제공=연합뉴스]
가수 박효신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제공=연합뉴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08 07: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