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저출산 충격'에 유제품 자급률 사상 첫 50% 아래로 추락

국내 생산량 줄고 버터·치즈 등 수입 증가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우유와 버터 등 유제품 자급률이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50% 아래로 떨어졌다.

매장에 진열된 우유 [연합뉴스 자료사진]
매장에 진열된 우유 [연합뉴스 자료사진]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90%가 넘었던 유제품 자급률은 최근 저출산 등의 영향으로 우유 소비가 줄면서 국내 생산량이 감소하고 버터, 치즈, 분유 등의 수입량이 증가하면서 50%선이 무너졌다.

7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유가공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국내 유제품 생산량은 188만9천739t, 수입량은 197만1천788t으로 사상 처음 수입량이 국내 생산량을 앞질렀다.

유제품은 흰우유, 가공우유, 분유, 버터, 치즈, 생크림 등을 아우르는 개념이다.

수입량과 국내 생산량이 역전되면서 유제품 자급률은 48.9%까지 떨어졌다.

유업계 관계자는 "유제품 자급률이 5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12월은 유제품 수입량이 늘어나는 시기라 이런 추세가 바뀔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국내 유제품 자급률은 1992년 93.5%를 기록하며 정점을 찍은 뒤 저출산 현상 심화에 따른 우유 생산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줄곧 내리막길을 걸었다.

2009년 68.8%를 기록하면서 70%선이 무너진 뒤 2012년 59.9%, 2013년 57.0%, 2014년 55.5%, 2015년 53.7%, 2016년 51.7% 등으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업계 전문가들은 국내에서는 갈수록 우유 소비가 줄면서 낙농을 포기하는 농가가 늘어난 반면 식생활 서구화 등의 영향으로 치즈와 버터, 생크림 등의 수입이 늘어나면서 유제품 자급률이 50% 아래로 떨어졌다고 분석했다.

유가공협회 관계자는 "적정 수준의 자급률이 유지되는 게 바람직한데 50% 아래까지 떨어진 것은 우려스럽다"며 "저출산 현상 심화에 따른 우유 소비 감소 등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당분간 이런 추세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매장에 진열된 다양한 유제품 [연합뉴스 자료사진]
매장에 진열된 다양한 유제품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07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