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습기살균제·세월호 유가족 "한국당, 특조위 구성 지연 말라"

"사회적참사 특조위원 한국당 몫 3명 조속히 추천" 요구
'특조위 구성 방해 규탄한다'
'특조위 구성 방해 규탄한다'(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사회적 참사 피해자 특조위원 위촉촉구 집회에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가족들이 피해자 의견을 수용한 가습기살균제와 세월호의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발족을 촉구하고 있다. 2018.2.5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세월호 참사와 가습기 살균제 사건의 피해자 유가족은 5일 "자유한국당은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구성을 지연시키지 말고 위원 3명을 조속히 추천하라"고 촉구했다.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이날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적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늦어도 9일까지 여야가 추천한 특조위원 9명을 대통령이 임명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이날 오후까지 한국당 몫 3명 추천이 이뤄지지 않아, 청와대의 인사 검증에 일정한 시간이 소요될 것을 고려하면 9일이라는 법정시한을 못 지킬 우려가 있다"면서 "한국당이 특조위 구성 '발목잡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지난주 법원이 세월호 참사 1기 특조위 활동 방해 혐의로 박근혜 정부 때 해양수산부 장·차관을 모두 구속했다"면서 "한국당은 이를 교훈 삼아 피해자 의견을 적극 수용해 특조위 구성에 협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세월호 1기 특조위 방해 혐의를 수사하는 검찰은 당시 여당 추천 위원은 물론, 박근혜 전 대통령 및 청와대 관계자들에게도 수사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05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