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에어비앤비 때문에 뉴욕 집세 오른다…주택 불법등록 문제도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세계 최대 숙박공유업체인 에어비앤비 때문에 미국 뉴욕의 집세가 치솟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캐나다 맥길대학이 2014년 9월부터 2017년 8월까지 에어비앤비가 주택임대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본 결과 장기 임대시장에 매물로 나왔던 주택 7천∼1만3천500개가 에어비앤비의 숙박공유시장으로 옮겨간 것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 장기 임대시장의 주택 공급이 현저히 줄면서 지난 3년간 뉴욕시의 집세가 평균 1.4% 상승한 것으로 드러났다.

즉 올해 뉴욕에서 집을 새로 빌리려는 사람들은 에어비앤비 때문에 매달 380달러(중간값 기준)를 더 내게 된 것이다.

특히 맨해튼 지역의 월세는 700달러나 오르며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맥길대학은 에어비앤비의 주택 불법등록 문제도 제기했다.

뉴욕주법은 집주인이 함께 거주하지 않는 이상 집 전체를 30일 미만 단기로 빌려주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조사결과 에어비앤비의 뉴욕 수익 3분의 2 이상이 이러한 불법 단기 임대로부터 나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에어비앤비 측은 이러한 보고서가 연구 방법론 측면에서 문제가 있다며 "에어비앤비는 집 전체를 빌려주는 것을 규제하는 뉴욕주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CNBC는 전했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2/01 15: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