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소현·윤두준의 '라디오 로맨스' 5.5%로 출발

송고시간2018-01-30 08:42

범죄와 의술의 결합 tvN '크로스'는 3.9%

[KBS 제공]
[K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청춘 로맨스답게 무겁지 않고 발랄하게 발걸음을 뗐다.

3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방송한 KBS 2TV 월화극 '라디오 로맨스' 첫회 시청률은 5.5%를 기록했다. 전작인 '저글러스' 첫회 성적(5.6%)과 비슷한 수준이다.

1회에서는 라디오 작가 송그림(김소현 분)이 톱스타 지수호(윤두준)를 DJ로 섭외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담겼다.

'라디오 로맨스'는 김소현이 성인이 된 후 처음 시도하는 로맨틱코미디이자 윤두준의 첫 지상파 드라마 주연작으로 관심이 쏠렸다.

1회 방송 후에는 '의외의 조합'인 두 사람이 생각보다 잘 어울렸다는 반응도 있었지만 김소현이 역할보다 너무 어리게 보인다는 지적도 있었다.

순정만화나 '인소'(인터넷 소설)를 보는 것 같은 전개와 연출을 두고도 각자 취향에 따라 평가가 엇갈린 가운데 2회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될 '아날로그 로맨스'를 기대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

[tvN 제공]
[tvN 제공]

이보다 이른 오후 9시 30분 방송한 tvN 새 월화극 '크로스'는 3.9%(유료플랫폼)의 시청률로 시작했다.

첫회에서는 천재적인 의술로 자신의 가족을 죽인 범죄자에게 복수하려는 강인규(고경표)와 그의 살인을 막으려는 옛 '멘토' 고정훈(조재현)의 대립이 조명됐다.

최근 방송가에서 자주 볼 수 있는 교도소 배경과 수술실의 만남이 신선하게 다가왔다는 평이 많았다. 영화 같은 카메라 촬영 기법과 긴장감을 극대화한 연출을 두고도 호평이 대부분이었다. 다만 극화 과정에서 일부 비현실적인 상황들이 몰입을 저해한다는 지적은 있었다.

밤 10시대 시청률 1위는 12.8%를 기록한 KBS 1TV '가요무대'가 차지했다. 종영을 앞둔 SBS TV '의문의 일승'은 7.1%-8.1%, MBC TV '다시 만나는 하얀거탑'은 3.2%-4.4%로 집계됐다.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1.5%(유료플랫폼)였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