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어드밴스드 울산공장 굴뚝 불기둥 주민 불안

송고시간2018-01-29 21:31

울산 석유화학공단 공장 굴뚝 불기둥
울산 석유화학공단 공장 굴뚝 불기둥

29일 오후 울산시 남구 울산석유화학공단 내 공장 굴뚝에서 불기둥이 치솟고 있다. [독자제공=연합뉴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석유화학공단 내 대한유화에 이어 SK어드밴스드 울산공장 굴뚝에서도 불기둥이 치솟아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인근 지역주민과 근로자, 울산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29일 오후 7시께 울산시 남구 황성동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SK어드밴스드 울산공장 굴뚝인 '플레어 스택(flare stack·가스를 태워 독성 등을 없애 대기 중에 내보내는 장치)'에서 10∼20m 높이의 불기둥이 치솟기 시작해 2시간 넘게 이어지고 있다.

[독자 제공]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mWguILnaa4

불기둥이 가라앉지 않자 공장 인근을 지나는 차량 운전자들과 지역주민들이 119와 자치단체 등에 "불이 난 거 같다"거나 "폭발할 거 같다"는 등의 신고를 하고 있다.

울산119소방본부 관계자는 "회사 측은 굴뚝에서 불기둥이 치솟는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SK어드밴스드 울산공장은 프로판 탈수소화(PDH) 공장이고, PDH는 프로판(LPG)을 탈수소화해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공장이다.

프로필렌은 플라스틱, 합성섬유 등의 기초 유분으로 쓰인다.

앞서 지난 24일에는 나프타를 분해해 에틸렌이나 프로필렌 등의 화학제품을 생산하는 대한유화 울산공장 굴뚝에서도 불기둥과 함께 매연이 뿜어져 나와 신고가 잇따랐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