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밀양시민들 불길 치솟는 세종병원서 환자 구조 도왔다

(밀양=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6일 4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대형 참사가 발생한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초기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인명구조에 참여했다.

밀양 세종병원 화재
밀양 세종병원 화재(밀양=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26일 오전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불이나 소방대원이 진압하고 있다. 2018.1.26
psykims@yna.co.kr

밀양시민 우영민(26)씨는 회사 야간근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오전 7시 40분께 세종병원 화재를 목격했다.

그는 "병원 1층 응급실 쪽에서 검은 연기와 불길이 치솟는 듯싶더니 곧 검은 연기가 병원 건물 전체를 감쌌다"고 말했다.

우 씨는 "소방관들은 유리창을 깨고 들어가 불을 끄면서 환자를 구하고 있었다"며 "환자들은 얼굴을 물론이고 손, 환자복이 연기 때문에 시커멓게 그을려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소방관들이 설치한 사다리차를 타고 환자들이 한 명씩, 한 명씩 아래로 내려왔고 4층 층에 있던 환자들은 슬라이더(미끄럼틀형 구조기구)를 타고 아래로 탈출했다"고 덧붙였다.

우 씨를 비롯한 인근 주민들은 소방관들과 함께 환자들을 구하는 데 힘을 보탰다.

그는 "저를 비롯한 주민들은 환자들이 무사히 내려오도록 슬라이드를 꼭 붙잡고 있거나 불이 옮겨붙지 않은 옆 건물 장례식장에 들어가 이불이나 핫팩을 들고 나와 추위에 떠는 환자들에게 제공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병원을 탈출한 환자들을 안전한 장소인 장례식장까지 대피시키기도 했다.

장례식장으로 대피한 요양병원 환자
장례식장으로 대피한 요양병원 환자
(밀양=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26일 오전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대형 화재 참사가 발생해 요양병원 환자가 옆 건물 장례식장으로 대피해 있다. 2018.1.26

소방당국은 불이 난 지 3시간여만인 오전 10시 26분께 화재를 모두 진압했다.

그러나 병원 주변에는 코를 찌르는 듯 메케한 냄새가 여전히 진동했다.

강추위 때문에 병원 주변은 소방관들이 뿌린 물로 도로가 얼어붙었다.

불이 난 세종병원 건물은 5층이다.

건물 1층이 심하게 타면서 1층 내·외부는 불에 탄 흔적이 뚜렷했다.

건물 2~3층까지는 검은 연기에 그을린 흔적이 일부 있었고 4층부터는 건물이 비교적 온전했다.

[그래픽] 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망자 어디서 발생했나
[그래픽] 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망자 어디서 발생했나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1/26 13: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