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 대통령 "안타까움 금할 수 없어…사망자 최소화 만전 기하라"(종합)

긴급 수보회의서 지시…"범정부 차원 역량 결집해 지원대책 마련"
"총리 중심 화재원인 파악…생명유지장치 작동 문제 등 사망원인 파악"
靑 "총리가 현장으로…현장 상황 판단 따라 대통령 현지 방문 결정"
문 대통령, 밀양화재사건 긴급 대책 논의
문 대통령, 밀양화재사건 긴급 대책 논의(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긴급 수석보좌관회의를 열고 밀양화재사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 "안타까움 금할 수 없어…사망자 최소화 만전 기하라"
문 대통령 "안타까움 금할 수 없어…사망자 최소화 만전 기하라"(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긴급 수석보좌관회의를 열고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와 관련,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구조된 인원에 대해 필요한 의료조치를 취해 추가 사망자 발생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하고 있다. 2018.1.26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와 관련,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구조된 인원에 대해 필요한 의료조치를 취해 추가 사망자 발생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밀양 화재 사고 직후인 오전 10시 45분부터 45분간 긴급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제천 화재 발생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밀양 세종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고 현재 화재는 진압됐으나 사망자 수가 증가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화재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고 복합 건물에 대한 화재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해 이번 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 조기 수습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역량을 결집해 지원대책 마련하라"고 말했다.

[그래픽] 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망자 어디서 발생했나
[그래픽] 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망자 어디서 발생했나

또 "이번 화재가 중환자들이 입원 중인 병원에서 발생해 생명유지장치 등의 작동에 문제 생기지 않았는지 면밀히 살펴 사망원인을 신속히 파악해 가족이 혼란스럽지 않게 하라"며 "이송한 중환자들도 인근 병원에서 장비 지원에 어려움이 없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화재 발생 직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국가위기관리센터가 긴급 가동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상황을 지휘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대통령이 위기관리센터 가동 직후 직접 NSC 상황실을 찾겠다고 했지만 상황 판단 결과를 기다려주실 것을 건의했고, 화재가 진압된 이후 대통령에게 보고한 뒤 긴급 수석·보좌관 회의를 소집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화재 현장을 방문할지에 대해 이 관계자는 "행안부 장관과 소방청장, 범정부 지원단이 현지에 급파됐고 이낙연 총리가 잠시 후 현장으로 갈 예정"이라며 "대통령은 행안부 장관과 전화 통화한 이후 현장 상황 판단에 따라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불이 난 병원이 일반병원과 요양병원 두 동으로 돼 있는데 요양병원으로 불이 번지는 것을 막고 대피에 성공한 것은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러나 병원 특성상 중환자가 많았다고 하니 생명유지장치 등이 화재로 전기가 끊어지면서 제대로 작동이 안 돼 사망자가 는 것은 아닌지, 이송한 인근 병원에 생명유지장치가 충분했는지 등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1/26 12: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