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리아 쿠르드 "터키군 아프린 진입 못해"…터키 발표 반박

송고시간2018-01-21 23:29

쿠르드 지도부, 동족에 저항 촉구…"러시아 외면 놀랍지 않아"

터키군, 시리아 쿠르드 겨냥 '올리브가지 작전' 개시
터키군, 시리아 쿠르드 겨냥 '올리브가지 작전' 개시

[AFP=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군의 대대적인 공세 아래 놓인 시리아 쿠르드 민병대가 항전을 다짐했다.

시리아 북서부 아프린 지역의 '인민수비대'(YPG)는 '아프린에 진입했다'는 터키군 발표를 반박했다.

YPG가 통제하고 있는 아프린 당국의 아흐메드 샤우끼는 21일(현지시간) 쿠르드 매체 '루다우'에 "터키 연계 반군 조직이 YPG의 거센 저항에 밀려 아프린으로 진입하는 데 실패했다"고 밝혔다.

아프린 쿠르드 매체 '안하'는 이날 YPG와 터키 주도 병력 사이에 치열한 교전이 벌어졌으며, YPG가 아프린의 셰라 구역에서 터키 탱크 2대를 파괴했다고 보도했다.

루다우는 터키 연계 시리아 반군 조직이 아프린을 공격하고 있으나 터키군은 아직 아프린에 들어오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앞서 이날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 총리는 터키군이 아프린에 진입했다고 발표했다.

터키 경찰에 저지되는 터키 쿠르드계 시위대
터키 경찰에 저지되는 터키 쿠르드계 시위대

[AFP=연합뉴스]

터키군은 전날 아프린의 YPG를 겨냥해 '올리브가지 작전'에 돌입했다.

터키군은 일몰 무렵 공습을 시작해 110여 개 목표물을 파괴했다고 공개했다.

YPG는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 국제동맹군의 파트너지만, 터키는 이들을 자국의 분리주의 무장조직 '쿠르드노동자당'(PKK)에 연계된 테러조직으로 본다.

시리아 쿠르드 행정조직, 즉 '로자바 쿠르드'의 창설 인사인 헤디예 유수프는 전 쿠르드족에 항전을 독려하면서 러시아를 비난했다.

유수프는 "저항이 우리의 슬로건이 되고 우리를 승리로 이끌 것"이라면서 모든 쿠르드와 국제사회에 아프린 지원을 촉구했다.

그는 "러시아는 역사적으로도 수치스럽고 무책임한 행태를 반복했기에 우리는 러시아의 행태에 놀라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아프린에는 러시아의 휴전 감시 병력이 주둔했으나 터키의 군사작전이 시작되기 전 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역 제공권을 가진 러시아는 터키군에 공습을 허용했으며 이에 쿠르드는 러시아가 자신들을 배신했다고 비난하고 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