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전자, 중소협력사 최저임금 인상 부담 '고통 분담'

송고시간2018-01-21 18:39

1차 협력사 납품단가 협상에 반영…"동반성장 솔선수범"


1차 협력사 납품단가 협상에 반영…"동반성장 솔선수범"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가 올해 최저임금 급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협력사들을 지원하기 위해 납품단가 협상에서 이를 반영하기로 했다.

협력사와의 관계 강화를 통해 제품 경쟁력을 높이는 것과 동시에 정부가 강조하는 '동반성장·상생협력'을 솔선수범하겠다는 취지로, 이런 분위기가 재계 전반으로 확산할지 주목된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국내 1차 협력사들과 납품단가 협상을 진행하면서 최저임금 인상분을 반영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부터 최저임금이 16.4%나 급등하면서 중소협력업체들의 인건비가 크게 늘어난 것을 감안해 납품단가를 상향조정하는 방식으로 부담을 일정 부분 떠안겠다는 것이다.

아직 협상이 진행 중이어서 구체적인 지원 규모는 확정되지 않았으나 협력사들은 크게 반기는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협력사의 자금난을 덜어준다는 취지에서 이른바 '물대(물품대금) 지원 펀드'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사상최고 실적을 반영해 최근에는 협력사에 수백억원대의 인센티브를 지급한 바 있다.

아울러 협력사의 작업장 안전 및 환경 관리를 위한 교육을 진행하고, 특허 개방과 경영 컨설팅 등을 통한 혁신 지원 활동도 벌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협력사들의 경쟁력이 삼성전자의 경쟁력으로 이어진다는 판단에 따라 다양한 상생협력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다른 대기업들도 비슷한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중소협력사 최저임금 인상 부담 '고통 분담'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