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21년 대입 미달사태 본격화 우려…지원자가 7만명 적을 듯

송고시간2018-01-21 18:12

고3 올해 57만여명서 2년새 11만명 감소


고3 올해 57만여명서 2년새 11만명 감소

대학입시 설명회[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학입시 설명회[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2021학년도부터 대학입시 지원자 수가 대입 정원을 크게 밑도는 대규모 미달사태가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종로학원하늘교육이 교육통계서비스와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학년도 기준 고등학교 학년별 학생 수는 3학년 57만여명, 2학년 52만여명, 1학년 45만여명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지난해와 비교할 때 3학년은 8천여명 늘어나지만, 2학년은 5만여명, 1학년은 6만여명 각각 감소하는 것이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학생수 감소로 올해 고1이 대학에 진학하는 2021년에는 졸업생과 10만명가량인 재수생을 합쳐도 대입 지원자가 모집인원보다 6만∼7만명 정도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2021학년도 고교 졸업생 수는 약 45만명이며, 대학 진학이 상대적으로 적은 특성화고를 제외하면 38만명 정도 될 것으로 보인다. 2019학년도 기준 대학 모집인원은 55만5천41명(4년제 34만8천834명, 전문대 20만6천207명)이다.

올해 고3은 대입 전형이 지난해와 거의 비슷하게 진행되기 때문에 수험생이 소폭 반짝 증가하는 것을 제외하면 입시 준비에 별 차이가 없다.

고1의 경우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인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처음 적용되지만, 수능 개편 1년 유예로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게 치르게 된다.

올해 중3은 2022학년도 수능을 비롯한 대입 전형과 고교내신 평가 방식이 8월까지 발표되고, 외국어고·국제고·자사고 모집도 일반고와 동시에 이뤄지는 점을 염두에 두고 진학 고교를 선택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초·중·고 학년별 학생 수(지난해 기준)를 보면 인원이 가장 많은 학년은 올해 고3이 되는 현재 고2로 57만9천250명이었다. 가장 적은 학년은 올해 중학교에 입학하는 현재 초등학교 6학년으로 41만9천506명이다.

k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