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점검단, 강릉아트센터 음향·분장실·의상실 '꼼꼼' 체크

송고시간2018-01-21 18:20

2시간30분 가까이 머물러…황영조체육관에서는 10분 만에 나와

현송월 단장 강릉 아트센터 입장
현송월 단장 강릉 아트센터 입장

(강릉=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을 비롯한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21일 오후 강원 강릉 아트센터에 들어서고 있다. 2018.1.21
hkmpooh@yna.co.kr

(강릉=연합뉴스) 공동취재단 백나리 이상현 기자 =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북한 예술단 공연에 앞서 사전점검차 21일 방남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을 비롯한 북측 점검단은 강릉아트센터를 찾아 2시간 넘게 음향부터 의상실까지 꼼꼼하게 점검했다.

현 단장 일행은 이날 오후 3시 46분께 강릉시 교동 강릉아트센터에 도착해 VIP룸에서 잠시 관계자들과 환담한 후 4시6분부터 본격적으로 시설점검에 나섰다.

취재진이 공연장 내부에 동행할 수는 없었지만 1층에 영국인 작곡가 엘가의 '위풍당당행진곡' 등이 들려와 음향을 체크한 것으로 관측됐다.

4시 34분께는 998석 규모의 대공연장을 둘러본 후 개인분장실과 단체분장실, 의상실 등을 차례로 돌아봤다.

강릉시 관계자는 현 단장 일행이 공연시설과 관련해 강릉아트센터 측에 심도 있는 질문을 했다고 전했다.

이후 현 단장 일행은 VIP룸으로 옮겼다. 관계자들과 무대 시설 이용 등과 관련해 협의를 한 것으로 추정된다. VIP룸에는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생수와 초콜릿 등이 들어갔다.

오후 6시14분께 버스에 오른 현 단장 일행이 강릉아트센터에 머무른 시간은 2시간30분 정도다. 앞서 현 단장 일행은 이날 낮 강릉에 도착해 한 호텔에서 점심을 먹은 뒤 오후 3시30분께 명륜고등학교 내 황영조기념체육관부터 찾았으나 10분 정도만 머무른 뒤 지난달 준공한 강릉아트센터로 떠났다.

이에 따라 북측이 강릉아트센터를 공연장소로 유력히 검토중인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북측 점검단은 이날 강릉에서 하룻밤을 묵은 뒤 22일 오전 서울로 돌아가 정부가 대관일정 등을 감안해 미리 추려둔 공연장들을 점검할 계획이다.

북측 점검단의 방남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삼지연관현악단 140여명으로 구성된 예술단이 서울과 강릉에서 1차례씩 공연을 하기로 한 남북 실무접촉 합의에 따른 것이다.

당초 사전점검단은 20일 방남해 일정을 시작하려 했으나 북측의 이유를 밝히지 않은 사정에 따라 하루 순연됐다.

nari@yna.co.kr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