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영·이다영, 누구도 헷갈리지 않은 V리그 스타 쌍둥이

송고시간2018-01-21 16:47

올스타전에 팀 동료로 출전…레프트 이재영 토스에 세터 이다영 공격도

이다영(왼쪽) 이재영 자매
이다영(왼쪽) 이재영 자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언뜻 보기에 잘 구별되지 않는 외모의 두 선수가 똑같은 문구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코트에 나타났다.

언니의 약간은 어설픈 토스를 받은 동생은 조금은 어색하게 오픈 공격을 내리꽂았다.

두 선수는 프로배구 V리그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흥국생명)과 이다영(이상 22·현대건설)이다.

언니 이재영과 동생 이다영은 21일 경기도 의정부 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올스타전에 V스타팀 동료로 출전했다.

쌍둥이 자매는 '내가 누구게?'라는 똑같은 문구의 유니폼을 입고 올스타전에 나섰지만, 사실 어느 배구팬도 두 선수를 헷갈리지 않았다.

둘은 일란성 쌍둥이지만, 배구팬이라면 한 눈에 구별할 수 있을 만큼 어느새 V리그를 대표하는 스타로 성장했다.

세터인 이다영과 레프트 공격수인 이재영은 경기 도중 장난삼아 역할을 바꾸기도 했다. 익숙하지 않은 포지션이라 약간의 부자연스러움은 어쩔 수 없었지만, 둘은 무난히 득점을 합작했다.

이다영과 이재영이 한 팀을 이루는 장면은 이번 올스타전 최고의 흥행카드로 꼽혔다.

앞서 지난해에는 이재영이 올스타전을 눈앞에 두고 왼쪽 발목을 다치는 바람에 출전을 포기해 큰 아쉬움을 남겼다.

이다영은 이날도 V리그 최고의 춤꾼 기질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1세트 10-9에서 언니 이재영의 토스를 받아 오픈 공격에 성공하고는 가수 싸이의 노래 '뉴 페이스'에 맞춰 황택의(22·KB손해보험)와 커플 댄스를 선보였다.

2세트에서는 쌍둥이 자매가 '춤판'을 벌였다.

강소휘의 퀵오픈을 블로킹한 이다영은 언니와 함께 신진식(삼성화재) 감독을 불러냈다.

자매는 신 감독을 사이에 두고 걸그룹 댄스를 선보였고, 조용히 경기를 관람하다가 얼떨결에 불려나온 신 감독은 얼굴이 빨개진 채 함박웃음을 지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