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맑지만 남부는 미세먼지 '나쁨'…주말 고속도로 소통 '원활'

송고시간2018-01-21 16:54

도로공사 "서울방향 오후 4∼5시 정체 절정…8∼9시께 해소"

원활한 고속도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활한 고속도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대체로 맑은 날씨 속에서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나쁨' 수준을 보인 21일 전국 고속도로는 나들이객이 적어 차량 소통이 원활한 모습이다.

이날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서울, 경기도 등 수도권과 강원 영동은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수준을 보였다. 하지만 충청권·호남권·영남권 등 남부지방은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이고, 일부 지역은 '매우 나쁨' 수준까지 기록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청주분기점∼청주나들목, 양재나들목∼서초나들목 등 10.9㎞ 구간에서만 정체가 일어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송악나들목∼행담도휴게소, 서평택분기점∼화성휴게소, 일직분기점∼금천나들목 등 16.3㎞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은 평창나들목∼동둔내하이패스나들목, 여주분기점∼이천나들목 등 24.2㎞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울 양양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남춘천나들목∼강촌나들목, 미사나들목∼강일나들목 등 10.3㎞ 구간에서 정체를 보인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경부선 입구(한남)∼반포나들목, 신갈분기점∼수원신갈나들목, 남이분기점∼청주분기점, 양재나들목∼만남의광장 휴게소 등 8.5㎞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운행 중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을 330만대로 예상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가는 차량은 34만대, 반대 방향은 37만대에 이를 전망이다.

서울 방향 고속도로는 오후 2∼3시께 정체가 시작돼 오후 4∼5시께 절정에 이를 전망이다. 오후 8∼9시께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