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에 주목…완강 과학기술부장 시승

송고시간2018-01-21 16:08

정부 싱크탱크 '중국 전기차 100인회', 베이징 조어대서 포럼

현대차 수소 전기차 '넥쏘' 시승한 완강 중국 과학기술부 부장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 수소 전기차 '넥쏘' 시승한 완강 중국 과학기술부 부장 [사진=현대차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완강(萬鋼) 중국 과학기술부장(장관급)이 현대차의 수소전기차인 '넥쏘(NEXO)'를 직접 운전하며 현대차그룹의 앞선 기술력을 체험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중국 전기차 100인회 연간 포럼'이 20∼21일 베이징(北京) 조어대에서 열렸으며, 이 행사에서 완 부장이 넥쏘를 직접 운전했다.

중국 정부의 신에너지 자동차 관련 싱크탱크인 중국 전기차 100인회가 개최한 이 포럼에는 완 부장 이외에 먀오웨이(苗우<土+于>) 공업정보화부 부장 등 중국 정부 주요 인사와 슈인뱌오(舒印彪) 국가전력망 회장, 장바오린(張寶林) 창안그룹 회장, 양웅철 현대차그룹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그룹은 연구개발본부 총괄인 양 부회장이 '현대차 미래기술 개발 현황 및 향후 계획'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고, 환경기술센터장 이기상 전무가 '현대차그룹 수소 전기차 산업화 경험 및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고 공개했다.

넥쏘는 최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최대 가전·IT 전시회 'CES'에서 첫 공개된 데 이어 이번 포럼에서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중국 전기차 100인회는 리란칭(李嵐淸) 전 부총리가 만든 조직으로 중국 정부와 학계 인사 이외에 현대차그룹, 폴크스바겐, BMW 등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의 주요 인사가 자문위원으로 참여한다.

중국 정부는 수소전기차와 관련 사업과 관련해 대규모 육성책을 내놓고 있다.

중국표준화연구원과 중국전기공업협회는 2050년까지 수소 충전소 네트워크를 완성해 수소 전기차 1천만대를 보급하는 한편 총 4조 위안(한화 667조원) 규모의 수소에너지 산업을 육성키로 발표했다.

중국 공업화정보부도 수소 전기차 발전 로드맵을 통해 2030년에 수소전기차 100만대 규모의 산업화 단계를 달성하는 목표를 발표한 바 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