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선사 조실 현성 스님 입적

송고시간2018-01-21 15:52

현성 스님
현성 스님

[도선사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청소년·재소자 포교에 앞장서 온 서울 도선사 조실 현성 스님이 지난 20일 입적했다. 법랍 53년, 세수 80세.

1938년 경남 고성에서 태어난 현성 스님은 청담 스님을 은사로 출가한 뒤 1965년 부산 선암사에서 동산 스님을 계사로 보살계와 비구계를 받았다. 1969년에는 대율사 석암 스님에게 경하라는 법호를 받기도 했다.

도선사 실달승가학원과 국민대를 졸업한 뒤 조계종 총무원 사회부장, 총무부장, 교무부장, 중앙종회의원, 도선사 주지, 청담학원 이사장, 사회복지법인 혜명복지원장, 중앙승가대 총장, 사회복지법인 승가원 이사장 등 조계종단 내외 주요 소임을 두루 역임했다.

입적 전까지 사단법인 청소년교화연합회 총재를 맡으며 어린이·청소년 포교에 앞장서 왔으며, 최근까지 안양교도소 불교 종교위원회 회장으로서 수용자 교화에도 힘을 기울였다.

조계종 종정 표창을 4차례 받은 것을 비롯해 제3회 교정대상 자비상, 세계인권선언의 날 국민훈장 동백장(교정교화부문), 제1회 청소년 보호대상 청소년 건전문화 조성부문 표창 등을 받았다.

hisun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