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휴일에도 'MB 검찰수사' 공방 계속

송고시간2018-01-21 15:45

박범계, '다스 리베이트 MB에 전달' 녹취록 공개

홍준표 "평창올림픽 유치 당사자 부패로 몰아"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이신영 기자 = 여야는 휴일인 21일에도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전방위 검찰 수사와 관련한 공방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다스 리베이트가 이 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는 주장을 담은 녹취록을 공개하며 공격의 고삐를 한껏 조였다.

박범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별도 기자회견을 자청해 다스 이상은 회장의 아들 이동형씨가 자신이 받아챙긴 리베이트가 이 전 대통령 형인 이상득 전 의원과 이 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는 폭로가 포함된 녹취록을 내놓았다.

여야, 휴일에도 'MB 검찰수사' 공방 계속 - 1

박 의원은 "내부 고발자가 제공한 녹음파일에 의하면 다스 이상은 회장의 아들 이동형은 대학관광으로부터 매달 220만원씩, 3년 정도 7천200여만원의 리베이트를 받았다"며 "이것이 문제가 되자 아무 잘못 없는 부하 직원에게 '총대 메라'며 덮어씌우려고 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이와 함께 "또 다른 녹음파일에 따르면 이동형은 사촌형 김모씨의 고철사업체로부터도 리베이트를 6억3천만원이나 받았다"며 "10년 가까이 거래를 해오다 2016년 3월 다스가 갑자기 거래업체를 바꾸자, 김모씨가 돈을 돌려 달라 했는데 이동형은 '이상득, 이명박에게 줬다'며 거절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 측근인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이 전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언급한 것을 거론, "이 전 대통령은 참모의 조언대로 지금이라도 국민에게 자신의 과오를 이실직고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부관참시했던 점에 대해서도 즉각 사과해야 한다"며 "검찰은 성역없이 이 전 대통령의 국정원 안보 예산 사적 유용 혐의의 전모를 파헤치는 데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은 일단 이 전 대통령을 겨냥한 수사는 정치보복이라는 원칙적 입장은 견지하며 상황을 예의 주시했다.

여야, 휴일에도 'MB 검찰수사' 공방 계속 - 2

당 차원의 공식 논평은 내놓지 않았지만, 홍준표 대표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평창 동계 올림픽과 이 전 대통령 수사를 연결지어 직접적으로 비판했다.

홍 대표는 글에서 "올림픽을 유치한 대통령을 복수의 일념으로 검찰 포토라인에 세우려고 청와대가 나서서 검찰에 사실상 지시를 하고 있다"며 "올림픽이 나치의 선전장같이 세계의 웃음거리가 되는 것도 모자라, 올림픽을 유치한 당사자까지 부패로 몰아 세계의 손님을 초대해놓고 복수 대잔치를 획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평창 동계 올림픽은 DJ(김대중)·노무현 정권 시절에 두 번에 걸친 실패를 딛고 내가 당 대표 시절에 이명박 대통령이 전 국민의 뜻을 모아 유치한 쾌거"라며 "저들은 한 일이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숟가락만 들고 나타난 저들이 평창 올림픽을 평양 올림픽으로 만들고 김정은 독재 체제 선전장으로 만들고 있다"며 "그만하고 이성을 되찾아라"고 싸잡아 비판했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