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강남구, 첫째 자녀도 출산장려금 20만원 준다

송고시간2018-01-21 10:14

출산 장려에 총력…'축하 주민등록등본' 무료 발급

출생 축하 주민등록 등본 [서울 강남구 제공=연합뉴스]
출생 축하 주민등록 등본 [서울 강남구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강남구는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첫째 자녀에게도 출산장려금 20만원을 지급하기로 하는 등 저출산 극복에 힘을 쏟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강남구는 현재 둘째 자녀 50만원, 셋째 자녀 100만원, 넷째 자녀 300만원을 주고 있다. 첫째 자녀는 아직 출산장려금 지급 대상이 아니다.

구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고 출산 친화적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구 실정에 맞는 정책을 추진하려 한다"고 지급 대상 확대 배경을 전했다.

구는 또 올해부터 관내에서 출생신고를 마친 신생아 출산 가정에 '출산축하 주민등록등본'을 무료로 발급하고 있다. 이 등본에는 출생 축하 스티커, 양육수당·보육료 안내 문구, 손세정제·물티슈 쿠폰도 들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저출산 대책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저출산 대책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구는 "이름, 한자, 생년월일 등 단순한 주민등록 확인뿐 아니라 아기의 탄생을 지역사회가 함께 축하하는 의미도 있다"고 소개했다.

구는 이 밖에 두 자녀 이상 가정에 주는 '다둥이 행복카드'의 사용처를 현재 78곳에서 300곳까지 늘려나갈 방침이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