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文정부 관계자도 가상화폐 투자…정부가 엠바고로 시세조작"

김성태 "文정부 인사 투자 많이했다는 제보 있어"
하태경 "보도자료 엠바고 걸어 시세차익 발생"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이신영 기자 = 정부의 가상화폐 대책에 관여했던 금융감독원 직원이 대책 발표 직전 가상화폐를 매매해 차익을 거둔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19일 야권에서는 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가상화폐에 투자를 많이 했고, 정부가 가상화폐 시세조작을 주도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가상화폐 투자에 많이 참여했다는 제보가 있었다"며 "이런 가운데 금감원 직원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투자이익을 챙기는 사건이 적발된 것을 보면 시중에 떠도는 이야기가 결코 허위사실이 아니라는 점이 밝혀지고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내부 정보를 활용해 투기를 일삼는 이런 것이 문재인 정부의 현주소"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자진해서 가상화폐에 정부 관계자들이 많이 투자했다는 시중의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을 밝히고 책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野 "文정부 관계자도 가상화폐 투자…정부가 엠바고로 시세조작" - 1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정부가 개입해 시세조작을 이끌었다는 주장을 내놨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가 지난 15일 오전 9시에 가상화폐 관련 엠바고 보도자료를 공지하고 9시 40분에 엠바고를 해제했다"며 "이 40분이 작전시간으로, 시간대별 시세 변동을 분석해 보면 엠바고 해제까지 시세차익이 큰 폭으로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하 최고위원은 "정부의 가상화폐 입장 발표가 공지된 이후 시세상승이 시작됐고 언론에서 보도된 9시 40분에는 이미 고점에 다다랐다"며 "내부자들은 저가에 매수했고 아무것도 모르는 국민만 고점에서 물렸다. 엠바고 시차가 작전세력의 작전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 정책 발표로 국민의 재산상 손실을 줄 경우 발표 내용을 공무원들이 미리 알 수 없도록 하는 것이 상식이다"며 "엠바고를 걸겠다고 기획하고 승인한 책임자를 밝혀 엄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하태경, 정부 가상화폐 개입설 증거 공개
하태경, 정부 가상화폐 개입설 증거 공개(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1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가상화폐 시장에서 정부가 개입해 시세 조작을 이끌었다는 주장을 하며 관련 증거를 공개하고 있다. mtkht@yna.co.kr


esh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1/19 12: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